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재속전교가르멜회
  시샵: 유정희  총회원: 154명  개설일: 2005/01/1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CMSKorea (Today 1 | Total 63,214)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재속전교가르멜회 
소개
회칙
공지사항
국내위원회
서울 평의회
인천 평의회
부산 평의회
일정계획
월모임
과제물
친교를 나눠요! 
오손도손
기도해 주세요
자유게시판
회원소식
건의합니다
영성의집 
F.빨라우신부님
가르멜영성
오늘의복음묵상
자료실 
성무일도
회원자료실
기타자료실
동영상자료실
관리자자료실
사진관 
서울재속회앨범
인천재속회앨범
부산재속회앨범
재속회지난앨범
나의그림
사이트링크
네이버 새 카페
전교가르멜수녀회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가톨릭마당
평화방송,평화신문
가톨릭신문
성바오로서원
교황청/Vatican
Catholic News
레지오마리애월보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복음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20년 10월 27일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작성자   김윤홍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10-27 오전 5:04:58  번 호   4018 
조 회   6  추천수   0 
2020년 10월 27일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제1독서 에페 5,21-33

형제 여러분, 21 그리스도를 경외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십시오. 22 아내는 주님께 순종하듯이 남편에게 순종해야 합니다. 23 남편은 아내의 머리입니다. 이는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이시고 그 몸의 구원자이신 것과 같습니다. 24 교회가 그리스도께 순종하듯이, 아내도 모든 일에서 남편에게 순종해야 합니다. 25 남편 여러분,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교회를 위하여 당신 자신을 바치신 것처럼, 아내를 사랑하십시오. 26 그리스도께서 그렇게 하신 것은 교회를 말씀과 더불어 물로 씻어 깨끗하게 하셔서 거룩하게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27 그리고 교회를 티나 주름 같은 것 없이 아름다운 모습으로 당신 앞에 서게 하시며, 거룩하고 흠 없게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28 남편도 이렇게 아내를 제 몸같이 사랑해야 합니다.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29 아무도 자기 몸을 미워하지 않습니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위하여 하시는 것처럼 오히려 자기 몸을 가꾸고 보살핍니다. 30 우리는 그분 몸의 지체입니다.
31 “그러므로 남자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떠나 아내와 결합하여, 둘이 한 몸이 됩니다.” 32 이는 큰 신비입니다. 그러나 나는 그리스도와 교회를 두고 이 말을 합니다. 33 여러분도 저마다 자기 아내를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고, 아내도 남편을 존경해야 합니다.


복음 루카 13,18-21

그때에 18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는 무엇과 같을까? 그것을 무엇에 비길까? 19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가 자기 정원에 심었다. 그랬더니 자라서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였다.”
20 예수님께서 다시 이르셨다. “하느님의 나라를 무엇에 비길까? 21 그것은 누룩과 같다. 어떤 여자가 그것을 가져다가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마침내 온통 부풀어 올랐다.”



어른이 되어서 커다란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아는 것이 많아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어른이 되면서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즉, 어린 시절에는 이 물질이 자동으로 나와서 엄청난 호기심과 집중력을 갖게 되지만, 이 뇌의 자동 메커니즘이 어른이 되면서 수동으로만 작동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의도적으로 노력해야 호기심이 일어납니다.

호기심은 유기체가 살아남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낯선 세상을 탐색하고 이끌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어른이 되면서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자동으로 작동하지 않아서 호기심이 생기지 않는다고 포기할 것이 아니라 의도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입니다. 그래야 창조적인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어린이와 같이 되라는 말씀도 그냥 그 자리에 주저앉아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모습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시기 위함이 아닐까요?

호기심을 갖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위해, 의도적으로 새로운 곳을 찾아다니고 이전에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활동을 시작하라고 합니다. 신앙생활도 이제까지 해왔던 것을 반복만 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합니다. 주님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으며, 그 안에서 또 다른 기쁨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하느님 나라가 겨자씨와 누룩과 같다고 주님께서는 말씀해주십니다. 평상시에 소홀하게 여겼던 겨자씨와 누룩이었을 것입니다. ‘이 작고 별 것 아닌 것이 어떻게 하느님 나라와 같다는 것이지?’라면서 커다란 의구심이 생겼을 것입니다. 호기심이 일어날 수 있도록 했던 것이지요. 뻔한 이야기로, 또 어렵고 이해하기 힘든 이야기로는 그들이 하느님을 생각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 하나는 겨자씨나 누룩이 일상 삶 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주님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던 이유는 일상의 삶 안에 이미 하느님 나라가 와 있음을 알려주기 위함이었습니다.

주님의 이런 마음을 받아들인다면 우리의 생각 자체를 바꿔야 합니다. 일상의 삶 안에서도 하느님 나라를 발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며, 그 일상 삶에서 발견할 수 있도록 해주신 주님의 사랑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여기에는 주님이 안 계셔.’가 아니라, ‘여기에도 주님이 계셔.’라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이런 마음가짐이 계속된 호기심을 일으켜서 주님과 같은 창조적인 삶을 살 수 있게 만듭니다. 일상 안에서 느끼는 하느님 나라의 체험이 늘 기쁨과 행복의 시간으로 이끌어줄 것입니다.


신은 인간에게 선물을 줄 때 시련이라는 포장지에 싸서 준다. 선물이 클수록 더 큰 포장지에 싸여 있다(브라이언 트레이시).



춘천교구 순례지, 춘천교구 주교관과 교육원.


손가락 하트

성지에 있으면서 사람들에게 사진 촬영 요청을 많이 받습니다. 빠다킹 신부가 저인지를 몰랐다면서 같이 사진을 찍자는 분도 있고, 갑곶성지에 왔다는 표시를 위해 같이 찍자는 분도 계십니다. 그런데 옛날과 달리 사진 찍을 때의 사람들 손가락 모양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몇 년 전만 해도 대부분 가만히 있거나, 아니면 승리의 ‘V’ 표시를 많이 하셨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승리의 ‘V’ 대신에 엄지와 검지로 하트 모양을 만드는 포즈를 취하십니다.

우연히 엄지와 검지로 만드는 하트를 영어로 무엇이라고 하느냐는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영어로 ‘Korea Heart’라고 한답니다. 한국인이 만든 하트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우리나라뿐이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이 하트를 표시합니다.

놀라운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좋은 것은 널리 펼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 함을 깨닫습니다. 특히 손가락 하트로 사랑을 생각하게 하는 것처럼, 내 몸 자체가 사랑을 전하는 도구가 되면 어떨까요?



춘천교구 순례지, 춘천교구 교육원 정원의 성모상.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019
2020년 10월 28일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김윤홍 2020/10/28 6 0
4018
2020년 10월 27일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김윤홍 2020/10/27 6 0
4017
2020년 10월 26일 연중 제30주간 월요일 김윤홍 2020/10/26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