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시흥5동성당
  시샵: 정종상  총회원: 450명  개설일: 2004/06/0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angel (Today 17 | Total 159,455)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당안내 
시흥5동성요셉성당
성당주요일정표
공지사항
성당소식:주보
매일복음 묵상
소중함이깃든뜨락 
가입인사
우리들의 신부님
새로 이사 왔어요
이야기가있는 풍경
생활성가및음악마당
좋은 자료
질문과 답변
기도 우체통
알면 쉬워요
재활용품신고소
여기 좋더라
교우들의 사업장
사진갤러리
칭찬 해 주세요^^
자유게시판
요셉까페
사목위원회 
게시판
사목회자료
안건 토론
신부님 사진
앨범
전례분과 
전례게시판
전례자료실
성가대자료실
성체분배단
해설단
독서단
제대회
성가대
복사단
헌화회
앨범
남성구역분과 
게시판
남성구역분과자료실
선교축구회
앨범
8구역
여성구역분과 
게시판
맛있는 요리
건강가이드
앨범
교육분과 
게시판
울뜨레야
성서대학
성령기도회
이달의 추천도서
DIY문화센터
앨범
신약성경 이어쓰기
구약성경 이어쓰기
기획분과 
게시판
자료실
선교분과 
게시판
예비자교리반
요셉회
금천지구 Co.
꾸리아
레지오훈화
자료실
다윗의탑 Pr.
천사들의모후Pr.
신자들의모후pr.
순교자의모후pr.
바다의별,티없으신
정의의 어머니pr.
겸손하신모후pr.
순결하신모후pr.
황금궁전pr.
기쁨이신마리아pr.
공경하올모후pr.
자비의모후pr.
애덕의모후pr.
사랑하올어머니pr.
인자하신모후pr.
평화의모후pr.
은총의모후pr.
은총의샘pr.
사도들의 모후pr.
증거자들의 모후Pr.
사랑의 샘
선교산악회
앨범
사회사목분과 
빈첸시오회
빈첸시오자료실
앨범
청소년분과 
게시판
초등부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전례 및 성가대
자모회
첫영성체가정교리
앨범
시설분과 
게시판
재정분과 
게시판
모니카회
성물방
성전건축현황 
게시판
앨범
가정사목분과 
게시판
ME
노인분과 
게시판
노인대학
연령회
사용자정의
대림특강안내
사이트링크
교황청
평화방송
서울교구 세나뚜스
한국가톨릭문화원
참 소중한 당신
바오로딸
가톨릭합창단울바우
한국ME협의회
생활성가인터넷방송
꾸르실료
시흥5동청년cafe
신앙상담
가톨릭
가톨릭교리마당
가톨릭동호회
가톨릭문화원
필요자료
아숨티오성가대
농촌사목위원회
서울카리타스
가톨릭성인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레지오훈화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낮춤의 환희(歡喜)
작성자   정종상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8-01-19 오후 9:12:23  번 호   356 
조 회   69  추천수   0 

낮춤의 환희(歡喜)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 

양반(兩班)과 상민(常民)이 고기를 사러 푸줏간에 갔습니다. 주인은 그들을 반갑게 맞이했습니다.

여봐라, 고기 한 근만 다오.”

, 그러지요.”

주인은 얼른 한 근을 잘라 건넸습니다. 이번에는 함께 온 상민이 말했습니다.

여보게, 나도 한 근 주게나.”

, 그러지요.”

그러더니 조금 전보다 더 크게 잘랐습니다. 먼저 말한 양반이 얼굴을 찡그리며 따졌습니다.

이 사람아, 같은 근인데 어째서 내 것보다 크게 자른단 말인가?”

주인은 웃으며 말했습니다.

별 것 아닙니다. 손님 고기는 여봐라가 잘랐고 이분 고기는 여보게가 잘랐을 뿐입니다.”

자신을 낮추려면 덕을 닦는 심정으로 다가가야 합니다. 겸손은 마음먹는다고 가능해지는 처신이 아닙니다. 주위에는 목소리 큰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별스런 자리 아닌데도 함부로 판단하고 단죄합니다. 하늘의 도움 없이는 낮춤의 신비를 깨달을 수 없습니다. 사람이 주는 실망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습니다.     -신은근 신부님 묵상 집에서 발췌- 

조선시대 때 이성계와 무학대사가 함께 길을 가고 있었습니다. 이성계가 무학대사에게

스님은 꼭 돼지 닮았구려!”

아무 말 없이 한참을 가다가 무학대사가 응수를 합니다.

임금님은 부처님을 닮으셨습니다, 그려.”

이 말을 들은 이성계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러나 이성계는 자신이 무학대사에게 돼지 같다고 했는데 왜 나에게는 부처님을 닮았다고 했을까 궁금해서 그냥 걸을 수가 없었습니다.

스님, 나는 스님에게 돼지 닮았다고 했는데, 스님은 어째서 나더러 부처님 닮았다고 하십니까?”

무학대사 왈(曰)

원래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님 눈에는 부처만 보이는 것입니다.” 

자신을 낮추기란 쉽지 않습니다. 나이 들고 아는 것이 많아질수록 어려워집니다. 자리가 올라가고 명성이 높아지면 더 어려워집니다. 하지만 내가 행복하려면 낮은 자세는 필요합니다. 상대방이 미워서 짜증을 내면 누구의 기분이 나빠지나요? 당연히 짜증을 낸 내 기분이 나빠지겠지요. 반대로 내가 상대방에게 잘해주고 사랑을 주면 내 기분이 좋아지겠지요. 내가 겸손해지면 내 기분이 좋아집니다. 이것이 낮춤의 신비입니다.

푸줏간에서 고기를 많이 주고 적게 주는 것은 칼자루를 쥐고 있는 푸줏간 주인 맘대로 입니다. 그래서 자기에게 기분 좋게 말한 사람에게 더 많은 고기를 준 것입니다.

이성계와 무학대사의 대화에서처럼 상대를 낮잡아보고 무시하다가 결국은 스님은 부처님이 되고 임금인 이성계는 돼지가 되고 말았듯이, 우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주고받는 말 한마디도 겸손을 생활화 했을 때 결국 나에겐 기쁨이 선물로 다가오게 된다는 것 기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57
미사 전 공동성무일도기도에 함께 합시다  정종상 2018/01/26 95 0
356
낮춤의 환희(歡喜)  정종상 2018/01/19 69 0
355
레지오 단원은 성모님의 겸손을 본받아야 한다  정종상 2018/01/16 8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