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시흥5동성당
  시샵: 정종상  총회원: 449명  개설일: 2004/06/0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angel (Today 4 | Total 156,64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당안내 
시흥5동성요셉성당
성당주요일정표
공지사항
성당소식:주보
매일복음 묵상
소중함이깃든뜨락 
가입인사
우리들의 신부님
새로 이사 왔어요
이야기가있는 풍경
생활성가및음악마당
좋은 자료
질문과 답변
기도 우체통
알면 쉬워요
재활용품신고소
여기 좋더라
교우들의 사업장
사진갤러리
칭찬 해 주세요^^
자유게시판
요셉까페
사목위원회 
게시판
사목회자료
안건 토론
신부님 사진
앨범
전례분과 
전례게시판
전례자료실
성가대자료실
성체분배단
해설단
독서단
제대회
성가대
복사단
헌화회
앨범
남성구역분과 
게시판
남성구역분과자료실
선교축구회
앨범
8구역
여성구역분과 
게시판
맛있는 요리
건강가이드
앨범
교육분과 
게시판
울뜨레야
성서대학
성령기도회
이달의 추천도서
DIY문화센터
앨범
신약성경 이어쓰기
구약성경 이어쓰기
기획분과 
게시판
자료실
선교분과 
게시판
예비자교리반
요셉회
금천지구 Co.
꾸리아
레지오훈화
자료실
다윗의탑 Pr.
천사들의모후Pr.
신자들의모후pr.
순교자의모후pr.
바다의별,티없으신
정의의 어머니pr.
겸손하신모후pr.
순결하신모후pr.
황금궁전pr.
기쁨이신마리아pr.
공경하올모후pr.
자비의모후pr.
애덕의모후pr.
사랑하올어머니pr.
인자하신모후pr.
평화의모후pr.
은총의모후pr.
은총의샘pr.
사도들의 모후pr.
증거자들의 모후Pr.
사랑의 샘
선교산악회
앨범
사회사목분과 
빈첸시오회
빈첸시오자료실
앨범
청소년분과 
게시판
초등부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전례 및 성가대
자모회
첫영성체가정교리
앨범
시설분과 
게시판
재정분과 
게시판
모니카회
성물방
성전건축현황 
게시판
앨범
가정사목분과 
게시판
ME
노인분과 
게시판
노인대학
연령회
사용자정의
대림특강안내
사이트링크
교황청
평화방송
서울교구 세나뚜스
한국가톨릭문화원
참 소중한 당신
바오로딸
가톨릭합창단울바우
한국ME협의회
생활성가인터넷방송
꾸르실료
시흥5동청년cafe
신앙상담
가톨릭
가톨릭교리마당
가톨릭동호회
가톨릭문화원
필요자료
아숨티오성가대
농촌사목위원회
서울카리타스
가톨릭성인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레지오훈화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미사 전 공동성무일도기도에 함께 합시다
작성자   정종상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8-01-26 오후 5:49:54  번 호   357 
조 회   67  추천수   0 

미사 전 공동성무일도기도에 함께 합시다 

남태평양 솔로몬 군도의 원주민들에게는 나무를 죽이는 묘한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나무가 너무 커서 도끼로 자를 수 없을 때에는 그 나무에 대고 온 동네 사람들이 함께 소리를 지른답니다. 새벽마다 사람들이 고함을 지르면, 한 달쯤 지난 후에는 그 나무가 말라서 쓰러져 죽는다고 하네요.

함께 한다는 것, 쉽지 않지만 아름다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함께 할 때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마음이 든든해집니다.

우리의 조상들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는 지혜로운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얼마나 정겹고 의미 있는 말인가요.

저는 서재에서 가끔 글을 쓰게 됩니다. 주로 레지오 훈화를 쓰는 일이지요. 여러 번 확인을 하고 올렸는데도 오자(誤字)나 탈자(脫字)를 발견하지 못하고 올리지만, 다른 사람이 보면 오자 탈자가 아주 쉽게 눈에 띕니다. 혼자 무엇인가를 열심히 계획해 놓는다 해도 자신이 보지 못한 결점을 남이 쉽게 발견하는 일이 허다합니다.

함께 한다는 것은 덕스러운 일입니다. 기쁨과 슬픔을 함께 하는 일, 얼마나 흐뭇한가요.

기쁨을 나누면 둘이 되고 슬픔을 나누면 반이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서로 나누고 함께하는 가정과 소공동체, 교회 그리고 사회는 젖과 꿀이 흐르는 평화의 에덴동산이겠지요.

함께 한다는 것은 더욱 큰 힘을 내는 길입니다.

성 요한 비안네 신부님의 말씀입니다.

개인이 바치는 기도와 공동으로 함께 바치는 기도의 차이는 마치 들판에 흩어진 지푸라기와 이 지푸라기들을 한데 묶은 볏짚단과 같다.” 라고요. 개인 기도도 중요하지만 공동으로 함께 바치는 기도의 큰 힘을 비유하신 말씀입니다.

개별적으로 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함께 하는 일은 더욱 중요합니다. 함께할 때 커다란 힘을 내기 때문입니다.

흩어지면 죽고 뭉치면 산다는 말도 같은 맥락이겠지요.

교량을 건설하는 현장을 가보면 옆에 임시 교량을 세워놓고 가녀린 수천 개의 각목들이 교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여 만들어진 교량은 육중한 차량의 무게도 충분히 버티어내는 튼튼한 교량이 되는 것이지요.

지난 주 주보, 본당 소식란을 보면 미사 시작 전에 바치는 소성무일도 기도에 함께 합시다라는 내용이 공지되었습니다. 또한 교구장님 사목지침이나 본당 신부님 사목방침에서도 기도하는 신앙인이 되자고 강조하셨습니다.

온 동네 사람들이 모두 합심하여 함성으로 거목을 쓰러뜨린 솔로몬 군도의 원주민들 이야기나, 우리 조상님들이 말씀하신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속담, 그리고 요한 비엔네 신부님께서는 지푸라기와 짚단의 비유 말씀으로, 혼자서 기도를 바치면 지푸라기요, 공동체가 함께 모여 기도를 바치는 것은 지푸라기를 묶은 짚단과 같다고 하신 말씀, 교량을 건설하는데 모인 가녀린 각목들이 육중한 차가 지나가도 끄떡없는 다리를 만드는 것처럼, 우리 레지오 단원들도 이젠 함께 힘을 모아 기도할 때라는 생각이 듭니다.

예수님께서도 제자들을 파견하실 때 둘씩 짝지어 파견하셨고(마르 6,7), 둘 이상 모인 곳에 당신께서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함께하는 공동체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우리 모두 평일 미사전에 바치는 성무일도 기도에 함께 합시다. 아멘!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58
고등어 한 트럭 정종상 2018/02/04 45 0
357
미사 전 공동성무일도기도에 함께 합시다  정종상 2018/01/26 67 0
356
낮춤의 환희(歡喜) 정종상 2018/01/19 4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