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시흥5동성당
  시샵: 정종상  총회원: 450명  개설일: 2004/06/0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angel (Today 10 | Total 165,843)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당안내 
시흥5동성요셉성당
성당주요일정표
공지사항
성당소식:주보
매일복음 묵상
소중함이깃든뜨락 
가입인사
우리들의 신부님
새로 이사 왔어요
이야기가있는 풍경
생활성가및음악마당
좋은 자료
질문과 답변
기도 우체통
알면 쉬워요
재활용품신고소
여기 좋더라
교우들의 사업장
사진갤러리
칭찬 해 주세요^^
자유게시판
요셉까페
사목위원회 
게시판
사목회자료
안건 토론
신부님 사진
앨범
전례분과 
전례게시판
전례자료실
성가대자료실
성체분배단
해설단
독서단
제대회
성가대
복사단
헌화회
앨범
남성구역분과 
게시판
남성구역분과자료실
선교축구회
앨범
8구역
여성구역분과 
게시판
맛있는 요리
건강가이드
앨범
교육분과 
게시판
울뜨레야
성서대학
성령기도회
이달의 추천도서
DIY문화센터
앨범
신약성경 이어쓰기
구약성경 이어쓰기
기획분과 
게시판
자료실
선교분과 
게시판
예비자교리반
요셉회
금천지구 Co.
꾸리아
레지오훈화
자료실
다윗의탑 Pr.
천사들의모후Pr.
신자들의모후pr.
순교자의모후pr.
바다의별,티없으신
정의의 어머니pr.
겸손하신모후pr.
순결하신모후pr.
황금궁전pr.
기쁨이신마리아pr.
공경하올모후pr.
자비의모후pr.
애덕의모후pr.
사랑하올어머니pr.
인자하신모후pr.
평화의모후pr.
은총의모후pr.
은총의샘pr.
사도들의 모후pr.
증거자들의 모후Pr.
사랑의 샘
선교산악회
앨범
사회사목분과 
빈첸시오회
빈첸시오자료실
앨범
청소년분과 
게시판
초등부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전례 및 성가대
자모회
첫영성체가정교리
앨범
시설분과 
게시판
재정분과 
게시판
모니카회
성물방
성전건축현황 
게시판
앨범
가정사목분과 
게시판
ME
노인분과 
게시판
노인대학
연령회
사용자정의
대림특강안내
사이트링크
교황청
평화방송
서울교구 세나뚜스
한국가톨릭문화원
참 소중한 당신
바오로딸
가톨릭합창단울바우
한국ME협의회
생활성가인터넷방송
꾸르실료
시흥5동청년cafe
신앙상담
가톨릭
가톨릭교리마당
가톨릭동호회
가톨릭문화원
필요자료
아숨티오성가대
농촌사목위원회
서울카리타스
가톨릭성인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레지오훈화

수정 삭제 답변 목록
텐트에 걸린 손수건
작성자   정종상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9-07-29 오후 6:20:57  번 호   432 
조 회   23  추천수   0 

텐트에 걸린 손수건

                                         -송현 신부-

1856년 영국과 청나라 사이에 일어난 애로우(arrow)호 사건으로 유명해진 영국의 고든(c.gordon. 1833-1885)장군, 그는 청말(淸末)에 발생한 태평천국의 난’(1850-1864)을 진안하는 과정에서 고국에 큰 공헌을 했습니다. 이후 그는 이집트와 수단 총독을 지내며 해외에 장기간 파견되었습니다.

수단 총독으로 재임하던 때 고든은 반란군을 토벌하기 위해 행군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병사들은 매일 아침 한 시간 동안 이상한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총독의 텐트 밖에 손수건이 내 결렸던 것이었습니다. 참모들은 그 표시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시간 동안에는 생사가 걸린 전언(傳言)일지라도 텐트 안으로 갖고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수건이 치워진 후에야 비로소 장군을 만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 수건은 고든 장군의 기도 시간을 알리는 표시였습니다. 그는 생애 마지막 순간까지, 그곳이 어디든 매일 매일 어김없이 하느님께 기도했습니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기도를 가리켜 영혼을 지키는 성채(城砦, 성과 요새)라고 불렀습니다. 인간 창조 때의 그 순수한 영혼을 지켜주는 든든한 보루가 기도라는 사실입니다. 기도는 세속의 어두운 그림자로 드리워진 우리 영혼을 빛이신 하느님께로 인도하여 맑게 정화시켜줍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도는 하느님의 자녀로서 잃어버린 본래의 무구한 모습을 되찾는 시간이요, 일상의 분주함을 떠나 잃어버린 자신의 참된 자아를 회복하는 시간입니다. 그러기에 누가 열심히 성당에 다니면서도 막상 기도를 하지 않는다면, 그는 공허한 신앙생활을 하는 셈입니다. 기도하지 않는 그리스도인, 그는 알맹이 없는 껍데기 신앙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사실상 기도를 빼고 나면 신앙인의 특징으로 남는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무엇을 내세울 수 있겠습니까.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변모는 복음 선포나 기적을 행할 때가 아니라 기도 중에 이루어졌습니다. 하느님의 모상인 인간 역시 기도를 통해서 변화될 수 있습니다. 기도는 하느님을 만나 스스로 변화시키는 시간이요, 그럼으로써 완전한 하느님을 닮아가는 거룩한 순간입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말대로, 죄와 악의 결과로 말미암은 인간과 하느님 사이의 벽을 뚫어버리는 것은 기도입니다. 기도로 하루를 열고 기도로 하루를 마감하는 사람, 그가 바로 진정한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기도는 우리가 매일 마시는 산소입니다. 우리 모두 기도를 생활화 합시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34
감사하는 마음과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 정종상 2019/08/15 10 0
432
텐트에 걸린 손수건 정종상 2019/07/29 23 0
431
레지오 확장과 단원 모집 정종상 2019/07/21 3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