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490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11 | Total 28,037)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천상의책 6권-10권
천상의책 11권-15권
천상의책 16권-20권
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영광의책
관련서적
하느님뜻영성피정자료 
영성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영성2단계
영성3단계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오늘의 묵상
자유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사용자정의
하느님의뜻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원로들과 부제들과 더불어 주교는 하나입니다[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의 ‘필라델피아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7-10-12 오전 6:55:13  번 호   1073 
조 회   9  추천수   0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의 ‘필라델피아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Inscriptio; nn. 1,1-2,1; 3,2-5: Funk 1,225-229)

원로들과 부제들과 더불어 주교는 하나입니다

테오포로스(하느님을 모신 자)라고도 하는 나 이냐시오는, 하느님의 사랑을 받고 하느님과의 화목 가운데 굳건히 되어 우리 주님의 수난 안에서 끊임없이 즐거워하고 그분의 부활을 굳게 믿으며 하느님의 자비 안에 온갖 은총의 선물을 누리는 아시아의 필라델피아에 있는 하느님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에게 그분의 피 안에서 인사를 보냅니다. 여러분의 교회가, 특히 원로들과 부제들과 더불어 주교와 일치되어 있다면, 나에겐 영원하고도 시들지 않는 기쁨입니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계획에 따라 선택되었고 그분의 뜻에 따라 성령을 통하여 확인되고 인준되었습니다.

여러분의 주교는 전 공동체를 다스릴 직분을 자기 자신으로부터 받은 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을 통해서나 또는 헛된 야망에 사로잡혀 얻은 것이 아니라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나는 그의 겸손을 보고 몹시 놀랐습니다. 그는 자신의 침묵으로써 헛된 이야기를 하는 이들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의 생활은 칠현금의 현처럼 하느님의 계명에 잘 맞추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온갖 덕행으로 꾸며진 그의 영혼과 그의 의연한 자세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온유하심과 같은 그의 인자함을 볼 때 나는 그를 복된 분으로 여기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진리와 빛의 자녀들이여, 온갖 분열과 그릇된 교리를 멀리하고 목자가 가는 곳이면 어디에나 따라 다니는 양들이 되십시오.

누구든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께 속하는 사람들이라면 주교와 함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회개하고 교회의 일치에로 되돌아오는 이들도 예수 그리스도의 뜻에 따라 산다면 하느님의 것이 될 것입니다. 나의 형제들이여, 망상에 빠지지 마십시오. 분열을 조장하는 자를 추종하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은 “하느님의 나라를 차지하지 못합니다.” 또 이단의 곁길로 걷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은 그리스도의 수난에 참여할 자격을 잃는 것입니다.

모든 이가 하나의 공통된 감사제에 참여하도록 하십시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살이 하나이고 당신의 피로써 우리를 일치시키시는 잔도 하나이고 제단도 하나이며 나의 동료 봉사자들인 원로들과 부제들과 더불어 주교도 하나입니다. 이렇게 된다면 무슨 일을 하든지 하느님의 뜻에 따라 하는 것입니다.

나의 형제들이여, 내 마음은 여러분에 대한 사랑으로 흘러 넘쳐 기쁨으로 여러분에게 생기를 북돋아 주고 싶습니다. 이것은 내가 하는 것이 아니고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시는 것입니다. 나는 그분의 은총으로 인해 사슬로 묶여 있지만 아직 완성에 이르지 못한 것을 볼 때 나의 두려움은 점점 커질 뿐입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기도는 나를 하느님 앞에서 완전한 자로 만들어 주님의 자비로 내게 약속된 그 유산에 이르게 해주리라 믿습니다. 나는 그리스도를 육신적으로 현존시키는 복음과 교회의 원로단을 형성하는 사도들에게 나의 피난처로서 매달리고 있습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074
2017년10월13일- 마지막 권고[사도 바오로가 디... 이현지 2017/10/13 9 0

     우리의 사목직[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의 ‘복음서에 ... 이현지 2017/10/13 10 0
1072
2017년10월12일- 과부들과 원로들에 대해[사도 ... 이현지 2017/10/12 7 0

     원로들과 부제들과 더불어 주교는 하나입니다[안티오키... 이현지 2017/10/12 9 0
1070
2017년10월11일- 거짓 교사들과 원로들에 대해[... 이현지 2017/10/11 7 0

     주님의 살인 믿음과 그분의 피인 사랑 안에서 새로워... 이현지 2017/10/11 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