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521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2 | Total 33,876)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천상의책 6권-10권
천상의책 11권-15권
천상의책 16권-20권
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영광의책
관련서적
하느님뜻영성피정자료 
영성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영성2단계
영성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오늘의 묵상
자유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사용자정의
영가
그레고리안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18년7월12일-다윗이 성전 건립을 준비하다 [역대기 상권에 의한 독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8-07-12 오전 12:50:46  번 호   1623 
조 회   12  추천수   0 

역대기 상권에 의한 독서(22,5-19) 

다윗이 성전 건립을 준비하다

그 무렵 5 다윗은 주님께 지어 바칠 성전은 아주 웅장하고 화려하여 세상에 이름을 떨쳐야 할 터인데, 아들 솔로몬은 나이도 어리고 모질지 못해서 미리 장만해 두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마련하고 나서 6 다윗은 솔로몬을 불러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께 성전을 지어 바치라고 일렀다. 7 “솔로몬아!” 하며 다윗이 말했다. “나는 내 주 하느님의 이름으로 불릴 성전을 늘 짓고 싶었다. 8 그러나 주께서는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큰 전쟁들을 치르느라고 많은 피를 흘렸기 때문에 내 이름으로 불릴 성전을 짓지 못한다. 너는 내 앞에서 너무 많은 피를 땅에 흘렸다.

9 이제 네가 한 아들을 얻을 터인데, 그 아들은 태평을 누리게 될 것이다. 내가 사방에 있는 적들을 다 물리쳐 태평을 누리게 해주리라. 그러니 그의 이름을 솔로몬이라고 하여라. 나는 그가 다스리는 동안 이스라엘에 번영과 평화를 내릴 것이다. 10 그가 바로 내 이름으로 불릴 성전을 지을 사람이다. 그는 나의 아들이 되고 나는 그의 아버지가 되어줄 것이다. 나는 그가 이스라엘을 길이 다스리도록 그의 왕좌를 튼튼히 세워 주리라.’ 11 그러니 솔로몬아, 나는 이제 주께서 너와 함께 계시기를 바란다. 그리고 부디 네 하느님께서 바라시는 대로 네가 성전을 지어 바치게 되기를 바란다. 12 주께서 너를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워 주실 때, 현명하고 슬기로운 마음도 함께 받아 네 주 하느님의 법을 잘 지키게 되기를 바란다. 13 주께서 모세를 시켜 이스라엘에 내리신 규정과 법규를 명심하여 지켜야 만사가 잘될 것이다. 힘을 내고 용기를 내어라. 걱정하지도 말며, 두려워하지도 말라. 14 내가 주님의 성전을 지으려고, 애써 금 십만 달란트, 은 백만 달란트를 장만하고 쇠나 놋쇠는 무게를 달 수 없을 만큼 마련하였다. 목재와 석재도 마련해 놓았다. 네가 더 보태도 좋다. 15 네 밑에는 많은 일꾼들이 있다. 채석공, 석공, 목공, 그 밖에도 재간 있는 각종 장인들이 있다. 16 금, 은, 동, 철을 잘 다루는 사람들도 수없이 많다. 그러니 일을 시작하여라. 주께서 너와 함께 하실 것이다.”

17 다윗은 온 이스라엘 관리들에게도 아들 솔로몬을 도울 것을 당부하였다. 18 “너희 주 하느님께서 너희와 함께 계시지 않느냐? 주께서는 이 고장 원주민들을 내 손에 부치셨다. 당신의 백성을 앞세워 몸소 이 땅을 정복하셔서 사방을 태평하게 하셨다. 19 그러니 이제 너희는 몸과 마음을 바쳐 너희 주 하느님의 뜻을 받들어 주 하느님의 성전을 지어라. 그리고 주님의 이름을 드높이려고 짓는 그 성전에 주님의 계약 궤와 하느님의 거룩한 기구들을 옮기도록 하여라.”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625
2018년7월13일-다윗이 솔로몬을 자기 후계자로 택... 이현지 2018/07/13 13 0

     우리는 사랑의 화목 가운데 하느님의 계명을 지킨다면... 이현지 2018/07/13 12 0
1623
2018년7월12일-다윗이 성전 건립을 준비하다 [역... 이현지 2018/07/12 12 0

     하느님의 성전은 거룩하고 여러분은 이 하느님의 성전... 이현지 2018/07/12 10 0
1621
2018년7월11일-주님과 함께 항상 기뻐하십시오 [... 이현지 2018/07/11 10 0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 것이다 [... 이현지 2018/07/11 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