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520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12 | Total 33,36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천상의책 6권-10권
천상의책 11권-15권
천상의책 16권-20권
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영광의책
관련서적
하느님뜻영성피정자료 
영성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영성2단계
영성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오늘의 묵상
자유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사용자정의
영가
그레고리안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사랑은 죽음처럼 강하다 [캔터베리의 볼드윈 주교의 글에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8-08-09 오전 5:35:12  번 호   1680 
조 회   12  추천수   0 

캔터베리의 볼드윈 주교의 글에서(Tract. 10: PL 204,513-514. 516)

사랑은 죽음처럼 강하다

죽음은 강합니다. 그것은 우리에게서 생명이라는 선물을 빼앗아 갈 수 있습니다. 사랑도 강합니다. 사랑은 우리로 하여금 더 나은 생활로 살아 나가게 할 수 있습니다. 죽음은 강합니다. 그것은 우리에게서 이 육신의 옷을 벗겨 버릴 힘이 있습니다. 사랑도 강합니다. 사랑은 죽음이 우리에게서 빼앗아 간 전리품을 다시 빼앗아 우리에게 되돌려 줄 힘이 있습니다.

죽음은 강합니다. 죽음에 저항할 사람이 없습니다. 사랑도 강합니다. 사랑은 죽음 자체를 정복하고 그 독침을 힘없게 하며 그의 공격을 누그러뜨리고 그의 승리를 실패로 이끌어 버릴 수 있습니다. 죽음이 수치를 당하고 다음과 같은 말을 듣게 될 때가 올 것입니다. “죽음아, 네 승리는 어디 갔느냐? 죽음아, 네 독침은 어디 있느냐?”

“사랑은 죽음처럼 강합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은 죽음의 멸망이기 때문입니다. “죽음아, 나는 네 죽음이 되겠고, 지옥아, 나는 네 독침이 되겠노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리스도께 대한 우리의 사랑도 죽음처럼 강합니다. 그 사랑은 옛 생명을 멸하고 악을 뿌리뽑으며 죽음에 이르는 행위를 금하는 하나의 죽음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께 대한 우리의 사랑은 우리에 대한 그리스도의 사랑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고 또 그분께서 지닌 사랑의 그림자에 불과하지만, 그래도 우리의 사랑은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베푸시는 사랑에 대한 응답입니다. “주님은 우리를 먼저 사랑하셨고” 우리에게 보여 주신 그 사랑은 우리가 본받을 모범이 되어, 우리가 당신 원형의 모상이 되게 함으로써 지상적 인간의 모습을 버리고 천상적 인간의 모습을 입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듯이 주님을 사랑합니다. 이에 관해 “주께서는 당신의 발자취를 따르라고 본보기를 남겨 주셨습니다.”

그 때문에 주께서는 “가슴에 달고 있는 인장처럼 이 몸 달고 다녀 다오.”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흡사 다음과 같이 말해 주는 것 같습니다. “내가 너를 사랑하듯이 너도 나를 사랑하라. 네 마음과 기억 속에, 네 욕망과 그리움 속에, 네 탄식과 흐느낌 속에 나를 간직하라. 사람아, 내가 너를 어떤 존재로 만들었는지 생각하라. 너를 다른 피조물보다 얼마나 더 생각했는지, 너를 얼마나 고귀한 품위에 올렸는지, 어떻게 너에게 영광과 영예의 관을 씌워 주었는지, 또 천사들보다는 조금 못하게 만들었을 뿐 어떻게 삼라 만상을 네 발 아래에 두었는지 생각하라. 그리고 나를 생각할 때 너를 위해 해준 것만을 생각지 말고 내가 너를 위해 얼마나 큰 고초와 수치를 당했는지 생각해 보라. 이런 것을 생각하면 네가 나를 사랑하지 않을 때 나에게 큰 잘못을 저지르는 것이 아니겠느냐? 나만큼 너를 사랑하는 사람이 있느냐? 너를 지어낸 이는 내가 아니냐? 너를 구속한 이가 내가 아니냐?”

주여, 내 안에서 돌 같은 이 내 마음, 엉기고 낡아 버린 이 내 마음을 빼내시고, 새롭고 부드러우며 티없이 순수한 마음을 주소서. 마음들을 깨끗하게 하시고, 또 깨끗한 마음을 사랑하시는 분이시여, 내 마음을 차지하시어 그 안에 거하소서. 당신 안에 내 마음을 담으시고 당신으로 그것을 채워 주소서. 내 영신의 정상보다 더 높으시고 내 마음의 깊음보다 더 깊이 계시는 이여, 당신은 모든 아름다움의 원형이시고 온갖 거룩함의 인장이십니다. 내 마음에 당신 모상의 인장을 새겨 주시고, 당신 자비하심으로 그것을 내 마음에 박아 주소서. “내 마음의 하느님, 내 영원한 몫이신 이여.” 아멘.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681
2018년8월10일-사도들이 일곱 보조자들을 뽑다 [... 이현지 2018/08/10 7 0

     그는 그리스도의 거룩한 피의 봉사자였습니다 [성 아... 이현지 2018/08/10 6 0
1679
2018년8월9일-예언자는 하느님의 당신 백성에 대한... 이현지 2018/08/09 8 0

     사랑은 죽음처럼 강하다 [캔터베리의 볼드윈 주교의 ... 이현지 2018/08/09 12 0
1677
2018년8월8일-목자들의 직무와 신자들의 의무 [사... 이현지 2018/08/08 8 0

     그는 하느님과 더불어, 하느님에 대해 말했다 [도미... 이현지 2018/08/08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