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603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13 | Total 43,49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매일미사*성시간 
TV 매일미사
오늘의 말씀 묵상
TV 성시간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소리천상의책1-5
천상의책 6권-10권
◈소리천상의책6-10
천상의책 11권-15권
◈소리천상의책11-15
천상의책 16권-20권
◈소리천상의책16-20
수난의시간들
◈소리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소리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소리영적순례
영광의책
하느님뜻교육자료 
교육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교육2단계
교육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사용자정의
영가
GREGORIAN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말씀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성 안토니오의 소명[성 아타나시오 주교가 쓴 ‘성 안토니오의 생애’에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1-17 오전 12:01:13  번 호   2736 
조 회   44  추천수   0 

성 아타나시오 주교가 쓴 ‘성 안토니오의 생애’에서(Cap. 2-4: PG 26,842-846)

성 안토니오의 소명

양친이 세상을 떠나자 안토니오는 나이 어린 여동생과 함께 단둘이 남게 되었다. 그때 그의 나이는 열여덟 내지 스무 살 정도였고 가사와 여동생의 양육을 책임 맡게 되었다.

양친이 세상을 떠난 지 반년도 채 못되어, 늘 하던 대로 주일 날 한 번은 성당에 가던 길에 다음과 같은 생각이 머리에서 맴돌기 시작했다. 즉, 무엇 때문에 사도들은 모든 것을 다 버리고 구세주를 따랐는가? 또 사도행전이 말해 주는 대로 무엇 때문에 초대 교회의 신자들은 자기 재산을 팔아 나온 것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도록 사도들의 처분에 맡겼는가? 그는 또 이런 생각도 했다. 그들이 하늘나라에서 얻으리라고 희망한 상급은 얼마나 크고 위대했을까?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성당에 들어갔다. 그때 막 다음의 복음 말씀이 봉독되고 있었고, 그는 주님이 부자 청년에게 하신 말씀을 듣게 되었다. “네가 완전한 사람이 되려거든 가서 너의 재산을 다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어라. 그러면 하늘에서 보화를 얻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나서 나를 따라 오너라.”

안토니오는 마치 성인들이 한 것을 하느님께서 자기에게 상기시켜 주시고 또 그 성서 구절이 특별히 자기를 위해 봉독된 듯, 즉시 성당에서 나와 자기가 부모님에게서 물려받은 소유지가 자기 자신과 여동생에게 근심거리가 되지 않도록 그 전부를 마을 사람들에게 주어버렸다. 그는 약 37만평 정도의 비옥한 토지를 갖고 있었다. 또한 동산 전부를 처분하여, 거기에서 받은 액수에서 약간만 여동생을 위해 남겨 두고, 상당한 액수를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다음 번 성당에 갔을 때, 복음서에 나오는 “내일 일은 걱정하지 말라.”는 주님의 말씀을 듣게 되었다. 이제는 더 견디지 못하고 성당에서 나와 남겨 둔 재산까지 모두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 버렸다. 자기 여동생을 잘 알고 있던 믿을 만한 동정녀들의 보호에 맡기고 그들의 집에 들여보내어 교육받도록 했다. 그리고는 자기 집 근처에서 고행 생활을 하였다. 그는 몸바쳐 반성하는 가운데 엄격한 생활을 인내로이 해나갔다.

“일하기 싫어하는 사람은 먹지도 말라.”는 성서의 말씀을 기억하여 그는 손수 노동을 했다. 그리고 자기가 번 수입 중에서 약간은 식량을 구입하는 데 쓰고 나머지는 가난한 이들에게 주었다.

그는 또 “은밀히 기도하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는 말씀에 따라 기도에 오랜 시간을 보냈다. 성서를 너무도 열심히 읽었으므로 읽는 것을 조금도 놓치지 않고 외우다시피 했다. 그래서 훗날 자기가 암기한 것이 책 노릇을 해주었다.

그 지방의 모든 사람들과 그가 전에 사귀었던 좋은 사람들은 그를 “하느님의 벗”이라 불렀고, 어떤 이들은 그를 아들처럼, 또 어떤 이들은 형제처럼 사랑해 주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737
2020년1월18일-에녹에서 모세에 이르는 조상들에 ...  이현지 2020/01/18 42 0

     하느님께서는 태초부터 모든 이를 믿음을 통하여 의화...  이현지 2020/01/18 43 0
2735
2020년1월17일-참생명은 그리스도와 함께 하느님 ...  이현지 2020/01/17 42 0

     성 안토니오의 소명[성 아타나시오 주교가 쓴 ‘성 ...  이현지 2020/01/17 44 0
2733
2020년1월16일-피조물에서 나타나는 하느님의 영광...  이현지 2020/01/16 44 0

     아버지의 말씀께서는 만물을 꾸미시고 거기에 질서를 ...  이현지 2020/01/16 4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