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599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9 | Total 42,487)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소리천상의책1-5
천상의책 6권-10권
◈소리천상의책6-10
천상의책 11권-15권
◈소리천상의책11-15
천상의책 16권-20권
◈소리천상의책16-20
수난의시간들
◈소리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소리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소리영적순례
영광의책
하느님뜻교육자료 
교육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교육2단계
교육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오늘의 묵상
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사용자정의
영가
GREGORIAN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세상을 위한 죽음이 하나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의 부활도 하나입니다 [성 대 바실리오 주교의 ‘성령론’에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4-07 오후 1:55:44  번 호   2899 
조 회   2  추천수   0 

성 대 바실리오 주교의 ‘성령론’에서 (Cap. 15,35: PG 32,127-130)

세상을 위한 죽음이 하나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의 부활도 하나입니다

우리 구세주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계획은 인간을 타락으로부터 다시 불러 불순종으로 인해 생긴 소외 상태에서 하느님과의 밀접한 친교에로 되돌리는 일입니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그리스도께서는 육신으로 세상에 오시어 복음서가 묘사하는 삶의 길을 보여 주시고, 수난을 당하시고, 십자가 위에 죽으시고, 묻히셨다가 부활하셨습니다. 그 목적은 그리스도를 본받음으로써 구원된 사람들이 본래 누리던 하느님 자녀의 지위를 다시 되찾을 수 있게 하는 데 있습니다.

완전한 생활을 하려면 그리스도께서 당신 생애에서 보여주신 온유와 겸손과 인내의 모범을 본받는 것만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모방자인 바오로가 “나는 그리스도와 같이 죽어, 마침내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아나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한 것처럼 그리스도의 죽음 자체도 본받아야 합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그분처럼 죽을 수 있겠습니까? 세례를 통하여 그분과 함께 묻혀야 합니다. 그러나 이 묻힘은 어떻게 일어납니까? 이 본받음의 결과는 무엇입니까? 우선 우리는 과거의 생활을 끊어 버려야 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다시 태어나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그 말 자체가 분명하게 밝혀 주듯이, 다시 태어나는 것은 새로운 삶의 시작입니다. 따라서 이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전에 우리는 이전의 생활을 끝맺어야 합니다. 경기장에서 한 번 달리고 나서 두번째로 달리기 전에 잠깐 휴식 시간을 갖는 것처럼, 삶의 변화에 있어서도 죽음은 두 가지 삶 사이에 개입하여 과거의 상태를 끝내고 앞으로의 새 삶을 시작하게 해줍니다.

그리고 우리가 죽음의 명부에 내려가는 것은 어떻게 이루어집니까? 세례를 통하여 그리스도의 묻히심을 본받아야 합니다. 세례 받는 이의 몸은 어떤 면에서 물 속에 묻힌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세례는 육정이 빚어내는 일을 끊어 버린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의미합니다. 사도는 말합니다. “여러분은 세속적인 육체를 벗어 버리고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어 형식이 아닌 진정한 할례, 곧 그리스도의 할례를 받았습니다.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할례 곧 세례를 받음으로써 그리스도와 함께 묻혔습니다.” “나를 씻어 주소서. 눈에서 더 희어지리라.”라는 시편의 말씀처럼, 세례는 어떻게 보면 육신의 정욕으로 인해 쌓여 온 오염을 영혼으로부터 씻어버리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알고 있는 세례는 구원을 가져다 주는 세례입니다. 세상을 위한 죽음이 하나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의 부활도 하나입니다. 세례는 이 두 가지를 상징합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900
2020년4월8일- 살아 계신 하느님의 산에 올라가다... 이현지 2020/04/08 3 0

     완전한 사랑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의 ‘요한 복음 ... 이현지 2020/04/08 3 0
2898
2020년4월7일- 그리스도의 인도를 받아 싸우러 달... 이현지 2020/04/07 2 0

     세상을 위한 죽음이 하나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의 부... 이현지 2020/04/07 2 0
2896
2020년4월6일- 신앙에 항구함과 심판을 기다림 [... 이현지 2020/04/06 1 0

     우리도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자랑으로 여깁시다 [성 ... 이현지 2020/04/06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