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603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8 | Total 43,207)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매일미사*성시간 
TV 매일미사
오늘의 말씀 묵상
TV 성시간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소리천상의책1-5
천상의책 6권-10권
◈소리천상의책6-10
천상의책 11권-15권
◈소리천상의책11-15
천상의책 16권-20권
◈소리천상의책16-20
수난의시간들
◈소리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소리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소리영적순례
영광의책
하느님뜻교육자료 
교육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교육2단계
교육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사용자정의
영가
GREGORIAN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말씀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세례 전 예식들에 대한 가르침 [성 암브로시오 주교의 ‘성사론’의 시작]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7-12 오전 12:35:40  번 호   3093 
조 회   5  추천수   0 

성 암브로시오 주교의 ‘성사론’의 시작(Nn. 1-7: SCh 25 bis, 156-158)

세례 전 예식들에 대한 가르침

성조들의 행적이나 잠언의 교훈을 읽으면서 윤리 문제에 대해 여러분께 매일 강론해 왔습니다. 이렇게 한 것은 여러분이 이런 교훈으로 교육을 받아 우리 성조들의 경지에 들어가 그들의 도를 따르고, 하느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을 배우며, 세례로써 새사람이 될 때 세례 받은 이들에게 맞는 그런 생활을 해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이제 신비들에 대해 말씀드리고 성사의 의미를 설명해보겠습니다. 여러분이 세례 전에, 아직 입문 성사의 체험이 없을 때 내가 이런 이야기를 했다면, 여러분에게 성사의 의미를 알게 해주기보다 오히려 그것을 오해하게 만들었을 것입니다. 성사들이 지니는 빛은 성사들에 대해 미리 좀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보다 그것을 모르고 받는 사람들에게 더 밝게 빛납니다.

여러분은 귀를 열어 듣고 또 성사들의 은총이 여러분에게 부어 준 영원한 생명이 지닌 달콤한 향기를 맡으십시오. 여러분의 귀를 열게 하는 예식에서 “에페타” 즉 “열려라.” 하고 말할 때 바로 이것이 뜻한 것입니다. 이 예식을 거행한 것은 성사의 은총을 받으러 나오는 여러분들이 받게 되는 질문의 뜻을 깨닫고 또 그 질문에 대답할 것을 기억하도록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복음서에 기록된 대로 그리스도께서도 벙어리를 고쳐 주실 때 이와 같은 신비의 예식을 거행하셨습니다.

이 예식이 끝난 다음 지성소의 문이 열려 여러분은 재생의 성소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받은 질문을 상기하고 여러분이 대답한 것을 기억하십시오. 여러분은 마귀와 그 행실을 끊어 버리고 세속과 그 허례 허식 및 쾌락을 끊어 버렸습니다. 여러분이 한 약속은 죽은 자들의 무덤이 아닌 생명의 책에 보존되어 있습니다. 거기서 여러분은 레위와 사제들과 주교를 보았습니다. 그들의 외모를 생각지 말고 그들의 직분이 부여받은 은총을 생각하십시오. 성서에 기록된 대로 여러분은 천사들 앞에서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사제들의 입술만 쳐다보면서 인생을 바르게 사는 법을 배우려 한다. 사제들은 전능하신 주님의 천사들이기 때문이다.”

이 말씀은 속임이 없으므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리스도의 나라와 영원한 생명을 전하는 이는 천사입니다. 여러분은 그들을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그들의 직분을 보고 판단해야 합니다. 그들이 전수해 준 것을 생각하고 그들의 직능을 존중하며 또 그 품위를 인식하십시오. 여러분은 마귀와 맞서기 위해 들어가서 그가 있는 앞에서 그를 끊어 버리기로 결심하고 동쪽을 향했습니다. 마귀를 끊어 버리는 사람은 그리스도를 향하고서 그분을 똑바로 바라봅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094
2020년7월13일-엘리야가 바알신의 사제들을 이기다... 이현지 2020/07/13 4 0

     우리는 물과 성령으로 다시 납니다 [성 암브로시오 ... 이현지 2020/07/13 3 0
3092
2020년7월12일-이스라엘의 왕 아합 시대에 엘리야... 이현지 2020/07/12 3 0

     세례 전 예식들에 대한 가르침 [성 암브로시오 주교... 이현지 2020/07/12 5 0
3090
2020년7월11일- 참생명은 그리스도와 함께 하느님... 이현지 2020/07/11 2 0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 것이다 [... 이현지 2020/07/11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