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603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9 | Total 43,208)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매일미사*성시간 
TV 매일미사
오늘의 말씀 묵상
TV 성시간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소리천상의책1-5
천상의책 6권-10권
◈소리천상의책6-10
천상의책 11권-15권
◈소리천상의책11-15
천상의책 16권-20권
◈소리천상의책16-20
수난의시간들
◈소리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소리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소리영적순례
영광의책
하느님뜻교육자료 
교육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교육2단계
교육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사용자정의
영가
GREGORIAN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말씀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20년7월13일-엘리야가 바알신의 사제들을 이기다 [열왕기 상권에 의한 독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7-13 오전 12:43:57  번 호   3094 
조 회   5  추천수   0 

열왕기 상권에 의한 독서(18,16b-40) 

엘리야가 바알신의 사제들을 이기다

그 무렵 16b 아합이 엘리야를 만나러 왔다. 17 아합은 엘리야를 보자 말을 건넸다. “그대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장본인인가?” 18 엘리야가 대답하였다. “내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것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을 망하게 하는 사람은 바로 왕 자신과 왕의 가문입니다. 왕께서는 주님의 계명을 버리고 바알을 받들어 섬겼습니다. 19 이제 온 이스라엘 백성을 가르멜산으로 모이게 하여 나에게 보내십시오. 그리고 이세벨 왕비에게서 녹을 받아 살고 있는 바알의 예언자 사백오십 명과 아세라의 예언자 사백 명도 함께 모아 주십시오.” 20 아합은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을 부르고 예언자들에게 가르멜산으로 모이라고 하였다. 21 엘리야가 백성들 앞에 나서서 말하였다. “여러분은 언제까지 양다리를 걸치고 있을 작정입니까? 만일 주님이 하느님이라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하느님이라면 그를 따르시오.” 그러나 백성들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22 엘리야가 백성들에게 다시 말하였다. “주님의 예언자로서 살아 남은 사람은 나 하나요. 그러나 바알의 예언자는 사백오십 명이나 있습니다. 23 이제 우리에게 황소 두 마리를 끌어다 주시오. 그들에게 한 마리를 잡아 장작 위에 올려 놓고 불을 붙이지 않은 채 그냥 두게 합시다. 나도 한 마리를 잡아 장작 위에 올려 놓고 불을 붙이지 않겠습니다. 24 당신들은 당신들이 섬기는 신의 이름을 부르시오. 나는 주님의 이름을 부르겠소. 어느 쪽이든지 불을 내려 응답하는 신이 참 하느님입니다.” 그러자 백성들이 모두 그렇게 하자고 하였다.

25 엘리야가 바알의 예언자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이 수가 많으니 먼저 시작하시오. 황소 한 마리를 택하여 제물로 드리고 당신들 신의 이름으로 부르시오. 그러나 불을 붙이지는 마시오.” 26 그들은 준비한 황소를 받아 잡아 놓고는 아침부터 한낮이 되기까지 바알의 이름을 불렀다. “오, 바알이여, 대답하소서.” 그러나 대답은커녕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그들 예언자들은 자기네가 만든 제단을 돌면서 절뚝거리는 춤을 추었다. 27 한낮이 되자 엘리야가 그들을 조롱하여 말하였다. “바알은 신이니까, 더 크게 불러 보아라. 깊은 사색에 빠져 계신지도 모르지. 외출 중인지 아니면 여행 중인지 혹은 잠이 드셨는지도 모르니 어서 깨워 보아라.”

28 그들은 더 크게 소리쳤다. 자기네 의식을 따라 칼과 창으로 몸에 상처를 내어 피까지 흘렸다. 29 한낮이 지나 제사 시간이 될 때까지 그들은 신접한 모습으로 날뛰었다. 그러나 여전히 대답은커녕 아무 소리도, 아무 기척도 없었다. 30 그러자 엘리야가 온 백성에게 자기 앞으로 다가오라고 말하였다. 백성들이 모두 다가오자 그는 허물어진 주님의 제단을 고쳐 쌓았다. 31 엘리야는 일찍이 주께서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을 내려주신 야곱의 열두 아들들에게서 나온 지파의 수대로 돌을 열두 개 모았다.

32 엘리야는 그 돌 열두 개로 주님의 제단을 쌓았다. 그리고 제단 주위에는 곡식 두 가마 정도 들어갈 만큼 큰 도랑을 팠다. 33 그는 장작을 쌓은 다음 송아지를 잡아 그 위에 올려놓았다. 그리고 나서 물을 네 동이 가득 채워다가 번제물과 장작 위에 쏟으라고 하였다. 그들이 그대로 하자 34 그는 그렇게 한 번 더 하라고 하였다. 그들이 그대로 하자 다시 한 번 더 그렇게 하라고 하였다. 세 번을 붓자 35 물이 제단 주위로 넘쳐흘렀고 옆 도랑에 가득 괴었다.

36 제사 드리는 시간이 되어 예언자 엘리야가 앞으로 나와서 외쳤다. “오,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이시여, 이제 당신께서 이스라엘의 하느님이시고 제가 당신의 종이며 제가 한 모든 일이 당신의 말씀을 좇아 한 것임을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알게 하여 주십시오. 37 응답해 주십시오. 주여, 저에게 응답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이 백성으로 하여금 주께서 하느님이심을 깨닫고 그들의 마음을 돌이키게 하신 분이 당신이심을 알게 해주십시오.”

38 그러자 주님의 불길이 내려와 제물과 함께 나무와 돌과 흙을 모두 태웠고 도랑에 괴어 있던 물을 한 방울도 남기지 않고 말려 버렸다. 39 온 백성이 이 광경을 보고 땅에 엎드려서 부르짖었다. “주께서 하느님이십니다. 주께서 하느님이십니다.” 40 엘리야가 백성들에게 소리쳤다. “바알의 예언자들을 하나도 놓치지 말고 모조리 사로잡으시오.” 엘리야는 백성들이 사로잡아 온 그 예언자들을 키손 개울로 끌고 가 거기에서 죽였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096
2020년7월14일- 하느님이 엘리야에게 당신 자신을... 이현지 2020/07/14 2 0

     그들에게 일어난 것은 모두 하나의 예표였습니다 [성... 이현지 2020/07/14 6 0
3094
2020년7월13일-엘리야가 바알신의 사제들을 이기다... 이현지 2020/07/13 5 0

     우리는 물과 성령으로 다시 납니다 [성 암브로시오 ... 이현지 2020/07/13 3 0
3092
2020년7월12일-이스라엘의 왕 아합 시대에 엘리야... 이현지 2020/07/12 3 0

     세례 전 예식들에 대한 가르침 [성 암브로시오 주교... 이현지 2020/07/12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