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의뜻
  시샵: 이현지  총회원: 606명  개설일: 2010/05/0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fm (Today 2 | Total 43,99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경읽기(1년통독) 
구약성경
신약성경
복음의배경
매일미사*성시간 
TV 매일미사
오늘의 말씀 묵상
TV 성시간
하느님의뜻안에서 
루이사 피카레타
루이사피카레타의생애
천상의책 1권-5권
◈소리천상의책1-5
천상의책 6권-10권
◈소리천상의책6-10
천상의책 11권-15권
◈소리천상의책11-15
천상의책 16권-20권
◈소리천상의책16-20
수난의시간들
◈소리수난의시간들
동정마리아
◈소리동정마리아
영적순례
◈소리영적순례
영광의책
하느님뜻교육자료 
교육1단계
1단계피정 동영상
교육2단계
교육3단계
황로즈마리수녀체험담
하느님의뜻기도모음 
하느님의 뜻 기도모임
간청기도
봉헌기도
성체기도
마리아께바치는기도
묵주기도
호칭기도
십자가의길
성탄준비9일기도
함께하는공간 
소식
게시판
묵상글
피정소감문
체험담
방명록
앨범
추천사이트
사용자정의
영가
GREGORIAN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말씀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주님의 나라가 임하소서 [오리게네스 사제의 ‘기도’에서]
작성자   이현지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11-22 오전 7:04:37  번 호   3360 
조 회   8  추천수   0 

오리게네스 사제의 ‘기도’에서(Cap. 25: PG 11,495-499)

주님의 나라가 임하소서

우리 구세주이신 주님의 말씀에 따르면 “하느님의 나라는 우리가 눈으로 볼 수 있는 그런 식으로 임하지 않습니다. 그 나라가 임할 때 아무도 ‘보라, 여기 있다.’ 또는 ‘저기 있다.’고 말하지 못합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우리 안에 있습니다. 그분의 말씀이 우리에게 매우 가까이 있으며 우리 입술과 우리 마음에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느님의 나라가 임하기를 기도하는 이는 자기 안에 있는 하느님의 나라가 발전하여 열매를 맺고 완성에 이르게 하시기를 청하는 것임이 틀림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성도들의 영혼 안에 군림하시고 또 성도들은 훌륭히 통치되는 도읍에서처럼 자신들 안에 거하시는 하느님의 영신적 법에 복종합니다. “우리는 그를 찾아가 그와 함께 살 것이다.”라는 성서의 말씀에 따라 성도들의 영혼 안에 아버지께서 계시고 또 아버지와 함께 그리스도께서도 군림하십니다.

우리가 항구히 믿고 나아간다면 우리 안에 있는 하느님의 나라는, 사도가 그리스도에 대해 말하는 바가 이루어질 때, 즉 그리스도께서 “하느님이 모든 이 안에서 모든 것이 되시도록 그 나라를 하느님 아버지께” 넘겨 드릴 때 완성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말씀께서 우리 안에서 감도하시는 정신으로 중단 없이 기도하면서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께 다음과 같이 아뢰야 합니다.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그 나라가 임하소서.”

하느님의 나라에 있어서 다음의 점을 알아야 합니다. “정의와 불의, 빛과 어둠, 그리고 그리스도와 벨리알이 서로 동반자가 될 수 없는 것”처럼 하느님의 나라도 죄의 나라와 공존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군림하시는 것을 우리가 원한다면 “이 죽을 몸에 죄가 군림하지 않도록” 땅에 속하는 우리 지체를 억제하고 영의 열매를 맺도록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한다면 하느님께서 영신적 낙원에서처럼 우리 안에 거처하실 것이고 그 홀로 그리스도와 함께 우리 안에서 다스리실 것이며, 그리스도께서는 우리 안에서 우리가 바라는 그 영적 권세의 오른편에 좌정하실 것입니다. 우리 안에 있는 당신의 모든 원수들이 “당신의 발판”이 되고, 모든 으뜸들과 권세들과 권력들이 우리 안에서 파괴될 때까지 좌정하실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우리 각자 안에서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때에는 마지막 원수인 죽음도 파멸되어 그리스도께서는 우리 안에서도 이렇게 말씀하실 것입니다. “죽음아, 네 독침은 어디 있느냐? 죽음아, 네 승리는 어디 있느냐?” 그때부터 우리 안에 썩어질 것들은 거룩함과 불멸로 옷 입게 되고 죽어야 할 것은 죽음을 파멸시켜 버려 아버지의 불사 불멸을 입게 될 것입니다. 이렇게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군림하실 때 우리는 새 생명과 부활의 축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361
2019년11월25일- 구원의 길에 대한 훈계 [사도... 이현지 2020/11/23 6 0

     상급은 사람의 업적에 따라 주어진다 [성 대 레오 ... 이현지 2020/11/23 5 0
3359
2020년11월22일- 사람의 아들이 당신의 엄위 속... 이현지 2020/11/22 6 0

     주님의 나라가 임하소서 [오리게네스 사제의 ‘기도’... 이현지 2020/11/22 8 0
3357
2020년11월21일- 평화의 왕이신 임마누엘[예언자... 이현지 2020/11/21 2 0

     성모님은 신덕의 힘으로 믿고 신덕으로 잉태하셨습니다... 이현지 2020/11/21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