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천주교공덕동성당
  시샵: 공덕동성당  총회원: 240명  개설일: 2015/06/09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gongdukdong (Today 2 | Total 47,054)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천주교공덕동성당* 
♣ 미사시간♣
♣ 본당 및 단체 공지
♣ 성경
♣가톨릭굿뉴스
♣ 카톨릭 기도 성가
♣ 매일미사
♣ 십자가의길
♣ 자비의 기도
♣ 연도
♣ 교구장 추기경
♣ 본당 소개 및 연혁
♣ 신부님 소개
♣ 수녀님 소개
♣ 본당 주보방 ♣
♣ 자유게시판♣
♣ 공덕동성당게시판
♣ 서울주보
♣ 각본당주보
♣ 교구별 주보
♣ 성지와 사적지
♣ 본당 자료실
=본당년력=
=은총30년1969-1999=
=주보1998년-2014년=
♣ 강론 말씀
♣ 본당 앨범
♣ 자유 앨범
♣ 사진 및 동영상
♣ 카톨릭정보
♣ 삶의 자유 글
♣ 말씀의꽃송이
♣ 사목협의회
회장*부회장사진
♣ 남,여 구역공동체
♣ 성인앨범
♣ 사진 앨범
♣그리스도 장학회
♣ 사랑방 홈페이지
♣ 사랑방모임
♣ 사랑*전교
♣ 직업 홍보
♣ 성서 한귀절
♣ 꾸리아
♣ 연령회
♣ 칭찬/격려/사랑을
♣ 남,여 울뜨레아
♣ 선종 알림
♣ 기도해주세요
♣ 체칠리아 성가단
홈페이지
♣ 청년 성가단
♣ 청소년 복사단
♣ 사도회
♣ 바오로회
♣ 분도회
♣ 성모회
♣ 안나회
♣ 헌화회
♣ 자모회
♣ 하상회
♣ 성령기도회
♣ 성체조배회
♣ 성소후원회
♣ 교리봉사단
♣ 청소년, 청년
♣ 가입인사
♣ 사랑의 음식 나눔
♣ 주일학교 초중고부
홈페이지
♣ 성체분배회
♣ 교리
♣ 성경해설
♣ 까페봉사회
그룹명(1) 
♣ 게시판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 자유게시판♣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19년에도 여전히 멈추지 않는 1802 변태몬스터 화장실스토커 FAMILY!!
작성자   김미아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9-02-10 오후 4:50:31  번 호   425 
조 회   126  추천수   0 


2019년에도 여전히 멈추지 않는 1802 변태몬스터 화장실스토커 FAMILY!!   


두두두두두 두두두두두!!

뛰어다니고, 찍어내리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1802 MONSTER FAMILY.

MONSTER나 그의 부모나 다 똑 같습니다. 

MONSTER가 누구를 보고 자랐겠습니까. 

 

두두두두두 두두두두두!!

두두두두두 두두두두두!!

깔아놓은 마루바닥을 운동장삼아 뛰고 또 뛰어댑니다.

아침이건 저녁이건 밤이건... 시간은 상관이 없습니다.

그 육중한 몸으로 두두두두두.... 


다 큰 성인이... 그리고 몬스터의 부모가.... 

할일이 없어 하루종일을 이렇게 발광을 이어나갑니다.  

발로 차버리는 가구들이... 바닥으로 내려쳐지고... 

천둥소리와 같은 소음이 울려퍼집니다.  

우르르쾅쾅... 우르르쾅쾅...


이러한 미친 발광의 에너지는 이내 청소기로 이어집니다.

드르럭 드르럭... 

드르럭 드르럭... 

가구들은 우당탕탕!! 우당탕탕!!


청소기로도 그 지긋지긋한 미친 화를 다 뿜어내지 못하면, 

이번에는 내려치기 시작합니다.

자신들의 물건들을..  자신들의 육중한 가구들을 끌어댑니다.

그리고 발로 차버리구요... 

저녁시간에는 언제나 어김없이 우르르쾅쾅!! 우르르쾅쾅!!

1802호에는 단란한 저녁시간은 없습니다. 

내려쳐지는 가구들만이 존재할 뿐. 폭우처럼 쏟아지는 괴물발소리와 함께. 


이것으로도 모자라서 두드려대기 시작합니다.

딱딱딱딱 딱딱딱딱!! 딱딱딱딱 딱딱딱딱!!

징그럽습니다. 


정말 징그러운건... 

화장실까지 따라와서는 딱딱딱딱 두드려댑니다. 


더 징그러운건 아랫집 현관문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나가면 조금 잠잠하다가... 

누군가가 들어오면 이내 청소기를 돌려댑니다. 

그리고는 미친발광을 시작합니다.... 

너무나 적나라한 해코지 패턴에 소름끼치고,

무섭기까지 합니다. 


마치 한집에 사는 것처럼... 

정말 할일없는 사람들... 그렇기에 화로 가득찬 사람들... 

그 지긋지긋한 마이너스 기운을 이웃들에게 퍼뜨립니다.  


매일입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입니다.

수년간에 걸쳐... 

매일입니다. 


이렇게 화를 뿜어대며 하루하루를 이어나가는 1802 MONSTER FAMILY.

우르르쾅쾅!! 우르르쾅쾅!!

폭우처럼 쏟아지는 괴물발소리들...

가구를 끌어대고, 집어던지고.. 차버리고...


시간이 흘러도.. 해가 바뀌어도... 

날씨가 따뜻해져도... 

싱그러운 봄의 기운이 퍼져나가도... 


집안에만 갇혀있는... 

1802 MONSTER FAMILY의 발광의 패턴은 조금의 변화도 없습니다.

여전히 집안에만 갇혀서 미친발광을 이어나갑니다.


청소기를 쾅쾅!! 쾅쾅!! 내려치고, 

드르럭 드르럭!! 드르럭 드르럭!!

 

온집안의 문이란 문은 다 쾅쾅쾅!!

중간문의 쾅!!은 1802 MONSTERS의 주특기 입니다. 

온갖 화를 다 끌어모아 쾅!! 쾅!!

심야에도 쾅쾅쾅!! 

새벽 2시에도 3시에도 어김없이 화장실로 쫓아와서는 쾅!! 쾅!!

정말 소름이 끼칩니다. 

두두두두 두두두두 뛰어댑니다. 

할일없는 1802 MONSTER FAMILY..

화로 가득차있는 1802 MONSTER FAMILY..

 

가구까지 던져대고, 차버리니 매일이 이사의 소음강도 입니다.

복도까지 고스란히 그 무시무시한 진동은 퍼져나갑니다.

이러한 폭력적인 소음에도 모자라서, 

이제는 운동장인양 두두두두 두두두두 온 힘을 다해 뛰기까지 합니다.

다 큰 성인이... 

그리고 그의 부모까지도... 

노후를 이러한 징그러운 해코지로 꽉!! 채워나가고 있습니다. 


오로지 남을 해하려는 일념하에 온 힘을 다하여 두두두두 온 집안을 뛰어다닙니다.

오로지 남을 해코지하려는 일념하에 마루바닥으로 내려치고 던져댑니다.

오로지 남을 해코지하기 위해서 존재하는 사람들. 


우르르쾅쾅 우르르쾅쾅 괴물발소리로 내려 찍어댑니다.

가구를 던져대고 청소기를 찍어내리고, 의자들을 끌어대고.

문이란 문은 전부 흉기처럼 쾅쾅쾅!! 

그 육중한 몸집으로 두두두두 뛰어대고.

정말 육중합니다. 


가족끼리 단란한 저녁시간까지도 그 미친발광의 찍어내림은 이어지고 또 이어집니다. 

천정에서 부지직 소리가 날 정도입니다. 

저희 아파트는 지은지가 20년이 넘어가는 아파트 입니다. 

이런 오래된 아파트를 그 육중한 몸집으로 찍어내리고 또 찍어내립니다. 


화로 가득찬 1802 MONSTER FAMILY...

에 고스란히 지배당하며 하루하루를 할일없이 낭비해버리는 1802 MONSTER FAMILY...

정말 신기한건 이러한 1802호 현관문에 십자가와 공덕동 성당의 마크가 붙어있는 것입니다. 

 

이러면서...

그 현관문을 열고 나와서는... 

사람들에게 주님을 믿으라고 하시나요... 

기도하라고 하시나요? 

누군가를 위해 기도해주겠다고... 하시나요?

정말 소름끼칩니다. 

무섭기까지 합니다. 


자신들을 위해서 기도하세요...

제발 자신들을 사랑해주세요... 


그렇게 심야에까지도 쾅쾅거리는, 

그 현관문에 십자가를 붙여놓고는...

정말... 소름끼칩니다. 


1802호에는 아무도 이성을 지켜내는 사람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70으로 가면서까지도 자신들의 감정하나 조절할 줄 모르고,

자식은 고스란히 보고 배워서는,

자신의 감정하나 조절할줄 몰라... 미친발광을 반복하는데도... 

말리지도 않습니다. 

동조할뿐.. 

부모가 이러니 정말 더 무섭습니다. 

 

자신들이 얼마나 불행한지를 이웃들에게 매일매일 널리 알리면서 화를 풀어대는 1802호.

매일을 지옥 속에서 에 지배당하며,

괴로워하면서 스스로를 가두고는,

절대 그 지옥 속에서 나오려 하지않는 1802 MONSTER FAMILY.


그러면서 현관문에는 십자가와 공덕동성당의 마크.

진정으로 주님을 믿기는 하시나요? 기도를.. 하시나요?

 

오로지 남을 해하려는 잔인한 밖에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화를 뿜어내지 못해서 미쳐 날뛸뿐입니다.

이렇게까지 추하게 노후를 보내는 사람들을 본적이 없습니다.


오로지 남을 해코지하기 위해서 자신들의 가구들을 던져대고, 

상처내는 1802 MONSTER FAMILY.

그러면서 스스로를 괴롭히고, 

스스로를 학대한다는 사실은 모르는 1802 MONSTER FAMILY.


하루도 밖에는 나가지를 않습니다.

단 하루도!!

그저 그 악취나는 집안에서 소음의 노예가 되어 폭력적인 해코지와, 

징그러운 스토킹으로 하루하루를 채워나갈뿐..

 

현관문에는 십자가와 공덕동 성당의 마크를 붙여놓았지만...


창피한 줄도 모르고.. 자신들이 얼마나 화가 나있는지..

자신들이 얼마나 불행한지를 요란한 소음폭력으로 알리고 있습니다.

아들은 그대로 보고 자라서 MONSTER가 되어버렸구요.


1802 MONSTER FAMILY...

그 시꺼먼 잿빛얼굴이란..

그 무시무시한 표정과 터지는 살들

그리고... 무시무시한 목청들. 

집안의 모든 물건들은 다 흉기입니다.

물론 내려치는 1802 MONSTER’S HANDS도 흉기이구요.


1802 MONSTER의 변태적인 화장실 스토킹도 절대 거르는 법이 없습니다.

화장실 문을 쾅쾅거리며 미친 발광을 시작합니다.

단 한번의 예외도 없습니다.

수년간에 걸쳐, 

하루에도 몇번씩... 

화장실을 스토킹하기위해서 하루하루 존재하는 1802 MONSTER FAMILY. 

딱딱딱딱 딱딱딱딱 딱딱딱딱 두드려대는건 일상이구요.

두두두두 두두두두 온 힘을 다해 집안을 뛰어다닙니다.

*참고로 저희 집은 화장실이 두개인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이러한 징그러운, 변태적인 화장실 스토킹 해코지는 몇년에 걸쳐 이어지고 있습니다. 

단 하루도, 단 한번의 예외도 없습니다. 

미친듯이 따라와서는 무시무시한 해코지를 시작합니다. 


惡의 지배하에 매일을 허비하는 1802호 MONSTER FAMILY.


갇힌 세계에서, 꽉 막힌 1802호 에서,

그 역한 냄새로 가득찬 1802호 에서,

MONSTERS의 그 미친 에너지는 절대 지칠줄을 모릅니다.   


도움이 필요합니다.

여러분... 도와주세요..

도와주세요... 


주여... 

주여...


폭력은 습관입니다.

해코지도 습관입니다.

화도 습관입니다.


이 세상에 아무도 갇힌 집안에서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매일입니다. 

단 하루도 밖에는 나가지를 않습니다. 

집안에만 갇혀서는, 그 자욱한 담배연기는 이웃집까지 퍼지고 또 퍼집니다. 

악취만으로도 모자라서 담배연기와 냄새까지...


도와주세요.

여러분.... 도와주세요.... 


2019년에도.... 이러한 하루하루를 보내야하나요?

그 징그러운 스토킹때문에 화장실에 이어폰을 끼고 가야만 하나요?


여러분.... 1802호 입니다. 

도와주세요... ....

방법이 없을까요...?

산책이라도 하면 좋을텐데... ...

이모티콘  
한줄답변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26
어느 부자의 주일헌금  최영자 2019/02/16 129 1

     Re:어느 부자의 주일헌금  김만진 2019/02/23 78 0
425
2019년에도 여전히 멈추지 않는 1802 변태몬스터...  김미아 2019/02/10 126 0
423
본당자산 1억7천만원  이진성 2019/01/27 23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