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빈 마음
  시샵: 민병만  총회원: 1명  개설일: 2005/08/10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jangan (Today 1 | Total 41,693)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빈 마음 
공지 사항
쉼 터 
문서 자료
평화의 묵상
성직자 강의록
아버지께 말해요
익명 넉두리
즐김터 
나! 부터
문 학
음 악
영 상
앨 범
나눔터 
자료실
추천 사이트
설문 조사
일정 관리
메모장
토론실
jangan 
alsakxodh
akxodh
Html
사용자정의
계시판
계시판
게시판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나! 부터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생활기도
작성자   백일만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4-12-27 오전 10:46:05  번 호   467 
조 회   276  추천수   0 

깨닫는 이 없고 하느님을 찾는 이 없다. (생활기도)

 

이 세상에 태어나 실수도 과오도 없이 살아가는 이는 거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실수를  실수로  알고 과오를  과오로 아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을 우리 사회에서 때때로 느끼게 하기도 합니다.

전연 고의성이 없다 하여도 실수는 실수이고 과오는 과오이기 때문입니다.

 

사람 이기에 지을 수 있는 죄가 있어도 사람 이기에 용서 받을 수 있고

사랑 받을 수 있음을 잊으며 변명과 핑계로 죄의 굴레를 벗으려 합니다.

그러나 그 굴레는 자신이 벗는 것이 아니라 주님이 보시고 벗겨주는

것입니다.

 주님!

저는 이 세상에 죄로 태어났기에 그 죄를 말씀으로 알아야 하고 지금까지

죄인으로 살아왔기에 그 잘못을 깊이 뉘우치게 하시고 님 의 용서와 사랑을 님 의 은혜로 받아들이게 하소서

 주님!

저의 실수로 저자신이 내 탓을 알게 하고 저의 부족함을 저의 과오로

바라보게 하소서

 주님!

저의 실수는 제가 변명하는 것 아니라 용서를 구하는 것이며 저의 과오는

핑계로 숨기는 것 아니라 용서로 주님 가까이 가는 것임을 주어진 삶으로

보이게 하소서.

 주님!

용서를 구하는것은 사랑받기 위한 것이고 용서를 받는다는 것은 사랑을

받아들이는 것임을 말씀으로 가르쳐 주시어 마음의 평화로 님 의 길을

기꺼이 따르게 하소서. 아 멘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69
행복편지  백일만 2015/02/08 218 0
467
생활기도  백일만 2014/12/27 276 0
466
아줌마가 하느님의 부인이에요?  백일만 2014/12/20 38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