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사랑방 손님과 신부님
  시샵: 곽희태  총회원: 137명  개설일: 2008/11/2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jucunda (Today 9 | Total 27,441)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그룹 
공지사항
강론
오늘의 短想
앨범
게시판
방명록
자료실
클래식기타 레슨시작
플라멩코 기타 레슨
일렉기타 레슨시작
드럼레슨 시작
추천사이트
설문조사
익명게시판
일정관리
메모장
토론실
회비관리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短想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무뎌져 가는 게 안 보이나?
작성자   곽희태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8-12 오후 11:10:39  번 호   247 
조 회   89  추천수   0 

 

요사이 관심스레 보는 게 있다

자기에게 불리한 상황이 놓였을 때 어찌 극복하고 해결하는가?’

 

본인에게 유리하고 잘하는 건 드러내는 세상에서

반대 상황에 놓였을 때, 어떤 처리 방법을 쓰고 있는가?

 

언론매체, 사회 뿐 아니라 심지어 이 안에서도

잡아떼고, 부인하고, 울고, 안 그런척 시치미를 뗀다

억울하다며..

진실이 드러나도 손해는 안 보려 한다

믿고싶은 것만... 주장하려는 것만 따로 편취하여 그것만 주장한다


굽히고, 숙이고, 인정하고, 사과하면 그나마 쉽게 넘어갈 것을..

소위 진다고 여기는 걸까?

경쟁과 승리만을 위해 살아왔던 삶인지

인정하지 않는 자세의 고집이

자신이 닦아왔던 칼날을 오히려 무뎌지게 만드는 사실을 왜 못 보는 걸까?

과연 진실을 마주 대할 힘은 있는가? 묻고 싶다

 

기계의 움직임이건, 사람 마음의 활동이건

제 때에 제대로 사용치 않으면 무뎌지게 되어 있다

이런 건 법(), 소송(訴訟)으로 해결될 것이 아니다

그러기에 법조항 숫자는 너무 적고

빠져나갈 길만 도모하며 옆에서 부추키는 세력만이 이득을 챙긴다

당사자가 만신창이가 되건 상관없이...

 

큰 어르신이 주신 본바탕을 잘 닦아내자.... 거울처럼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49
사랑스럽게 다시 시작...  곽희태 2020/08/28 120 0
247
무뎌져 가는 게 안 보이나?  곽희태 2020/08/12 89 0
246
노화  곽희태 2020/07/30 10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