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사랑방 손님과 신부님
  시샵: 곽희태  총회원: 137명  개설일: 2008/11/22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jucunda (Today 9 | Total 27,441)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그룹 
공지사항
강론
오늘의 短想
앨범
게시판
방명록
자료실
클래식기타 레슨시작
플라멩코 기타 레슨
일렉기타 레슨시작
드럼레슨 시작
추천사이트
설문조사
익명게시판
일정관리
메모장
토론실
회비관리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 短想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무엇을 어떻게 물려줄 것인가?
작성자   곽희태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10-02 오후 6:55:25  번 호   250 
조 회   41  추천수   0 

너무 열심한 교우 집안의 자녀들에게서 발견되는 것 중

 가끔 이런 일이 일어난다


'내 자식에게는 종교를 강요하지 말아야지..'


아마도 집안 어르신이 살아계실 때 

성당에 가라.. 기도를 해라... 하셨으리라

어찌보면 강요지만

당시 분위기를 이해하면

그게 부모님 사랑의 표현방식이었겠지


허나 받아들이는 입장은 

나같지 않다는 것

자녀들은 이런 엄마를 몰이해 하면서

시킨데로만 했으리라

그래서 손주뻘 되는 이들은 

성호경도 그을 줄 모르고

 자기가 세례받았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경우도 만난다

근데 엄마는 아이가 견진까지 받았단다...

허나 문제는 당사사의 기억이 당최 없다는 것


받기야 했겠지..

당사자는 그게 무언지도 모르면서

부모는 필요성을 얘기하지 않은 채..무조건적으로 


신앙은 유산이란다

하지만 그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면서

무작정, 생각없이 믿고, 시키고 따르다보면..

 반발심만 커져간다

결국 그 유산이 오히려 자기 인생에 족쇄처럼 여기게 된다


무엇을 어떻게 물려줄 것인가?

하나하나, 차근차근, 치밀하게, 단계적으로 가야한다

세상에 단순한 건 없다. 다만 단순하게 보일 뿐


우리의 부모님들이여..

제대로 물려주자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51
진짜가 진짜처럼 굴고 있는가?  곽희태 2020/10/29 28 0
250
무엇을 어떻게 물려줄 것인가?  곽희태 2020/10/02 41 0
249
사랑스럽게 다시 시작...  곽희태 2020/08/28 12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