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체나콜로
  시샵: 체나콜로봉사회  총회원: 226명  개설일: 2008/03/13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msm (Today 9 | Total 23,97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나눔방 
복음 묵상
자유게시판
한줄기도
체험담
체나콜로소식 
행사앨범
공지및 알림
You Tube 동영상
봉사자방 
게시판
아름다운그대
자료실
체나콜로(다락방) 
마리아사제운동m.s.m
체나콜로 모임 안내
봉헌의 9일기도
봉헌의 생활화
성모님과함께묵주기도
주요기도문-기도봉헌
체나콜로관련책구입
성모님메시지 
메시지책-머릿말
성모님메시지-합본
메시지모음-전례력
주요 메시지
사용자정의
체나콜로 연락처
배경음악
Cenacolo 홍보영상
체나콜로 인준서 外
체나콜로 진행 순서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복음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171009/연중 27주간 월요일/이웃이 되어준 사람
작성자   체나콜로봉...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7-10-11 오전 11:54:07  번 호   2294 
조 회   11  추천수   0 

연중 27주간 월요일 (루카10,25-37)

         

 

이웃이 되어준 사람

 

 

‘이웃사촌’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웃사람끼리 서로 돕고 의좋게 지내는 것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아무리 가까운 친척도 멀리 떨어져 있으면 이웃사촌만도 못하다(잠언27,10)고 합니다. 그들의 마음이 실제로 표현되어 나눌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잠언에는 네 친구와 아버지의 친구를 저버리지 말고 불행할 때 형제의 집으로 가지마라. 가까운 이웃이 먼 형제보다 낫다(잠언27,10). 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자비를 베푸는 이가 이웃입니다. 누군가의 이웃이 되어주려는 마음이 불타오르기를 희망합니다.

 


어떤 율법교사가 예수님께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한 비유를 들어 ‘어떤 사람이 길을 가다가 강도를 만나서 초주검이 되었는데 마침 사제가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는 피해 지나가 버렸고 또 레위인도 지나갔는데 그도 역시 길 반대편으로 지나가 버렸습니다. 그런데 어떤 사마리아인은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어 상처를 치료해 주고 돌보아 주었습니다. 그렇다면 누가 강도를 만난 사람에게 이웃이 되어준 사람입니까?’하고 되물었습니다. 율법교사가 자신 있게 “그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입니다”(루카10,37) 하고 대답하였고 예수님께서 그에게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10,37).하고 이르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결코 누가 이웃이며 이웃이 아닌지에 대해서 구별하지 않으셨습니다.

 

 

사제와 레위인은 강도를 당한 사람을 남으로 보았고 이방인 사마리아 사람에게는 남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의 마음이 어디 있느냐에 따라 행동이 다르게 표현된 것입니다. 마음에 품은 것이 밖으로 나오게 마련입니다. 사실 “우리가 병들고 궁핍한 사람을 만지는 것은 곧 고통 받는 예수님의 몸을 만지는 것입니다”(마더데레사). 그리고 ‘누가 나의 이웃인가?’를 묻는 사람에게는 이웃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누군가의 이웃이 되어주려고 마음을 먹을 때 이웃이 보입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다 이웃입니다. 누가 내 이웃인가를 찾지 말고 내가 누군가의 이웃이 되어주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은 '누구의' 이웃이 아니라, '이웃이 되어준' 사람이 누구인지를 말씀하셨습니다.

 


십자가의 성 요한은“이웃을 진정으로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까지 미워하는 셈이며 멸시하는 사람입니다”라고 했습니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에 의하면 이웃을 사랑할 때 우리의 눈이 맑아져 하느님을 뵈올 수 있는 능력을 받게 됩니다.”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되새기며 이웃을 사랑함으로써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오늘이기를 바랍니다. 그저 '어떤 사실을 보는 사람'으로 머물지 않고 '예수님의 마음과 같은 마음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미룰 수 없는 사랑에 눈뜨기를 희망하며 더 큰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95
20171010/연중 27주간 화요일/비교하는 곳에 ...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1 10 0
2294
20171009/연중 27주간 월요일/이웃이 되어준 ...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1 11 0
2293
20171008/연중 27주일/어떠한 처지에서도 감사...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1 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