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체나콜로
  시샵: 체나콜로봉사회  총회원: 226명  개설일: 2008/03/13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msm (Today 9 | Total 23,97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나눔방 
복음 묵상
자유게시판
한줄기도
체험담
체나콜로소식 
행사앨범
공지및 알림
You Tube 동영상
봉사자방 
게시판
아름다운그대
자료실
체나콜로(다락방) 
마리아사제운동m.s.m
체나콜로 모임 안내
봉헌의 9일기도
봉헌의 생활화
성모님과함께묵주기도
주요기도문-기도봉헌
체나콜로관련책구입
성모님메시지 
메시지책-머릿말
성모님메시지-합본
메시지모음-전례력
주요 메시지
사용자정의
체나콜로 연락처
배경음악
Cenacolo 홍보영상
체나콜로 인준서 外
체나콜로 진행 순서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복음 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171011/연중 27주간 수요일/기도생활의 반석
작성자   체나콜로봉...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7-10-11 오전 11:56:11  번 호   2296 
조 회   17  추천수   0 

연중27주간 수요일 (루가 11,1-4)

 

 

기도생활의 반석

 


주님의 기도는 너무 자주, 흔하게 바치는 기도이기에 고루하고 낡은 기도로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단순하고 간결하면서도 완전한 기도임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미사여구와 성경말씀을 덧붙여 길게 늘어놓아야 기도를 잘하는 것으로 인식합니다. 그래서 주님의 기도는 그저 입으로 외우는 것으로 만족하기 일쑤입니다. 그러나 분명 주님의 기도는 주님께서 친히 가르쳐 주신 가장 완전한 기도이면서도 깊이 있는 기도이니 입술로가 아니라 마음으로 사랑을 담아서 해야 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주님의 기도는 우리 기도생활의 반석"이라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당신의 자녀라는 우리의 정체성을 '아버지'에게서 받는데 성령의 은총 없이는 누구도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말할 수 없다고 하시며 '아버지'라는 단어는 예수님께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나 도전의 순간에 언급하셨는데 만약 우리가 그분의 자녀라고 느끼지 않거나 그분의 자녀라고 여기지 않아서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는다면 우리의 기도는 믿음이 없거나 어휘의 나열이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교황께서는 "주님의 기도는 우리의 하느님 아버지께서 나를 바라보고 계신 시선을 느끼게 해 줍니다. 아버지께 향하는 기도의 말은 미신에서 하는 주문처럼 소용없는 말들이 아닙니다. 나를 당신의 자녀로서 정체성을 주신 분에게 향하는 목소리입니다." 우리가 "그분의 자녀임을 깨닫고 동시에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의 모든 필요를 알고 계시는 아버지가 계심을 늘 인식해야 합니다. 이것이 기도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하느님께 드리는 최고의 기도는 모두를 용서하고 그들의 죄를 잊는 것입니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을 친밀한 아버지로 모실 수 있어야 합니다.

 


주님의 기도는 두 부분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전반부는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길 희망하고 후반부는 우리 서로간의 용서와 화해를 청하며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해달라는 청원입니다. 다시 말하면 하늘과 땅이 한 마음으로 하나가 되도록 비는 기도입니다. 따라서 서로가 서로를 위하고 챙겨주게 될 때 주님의 기도는 완성됩니다. 그때 하늘 아버지를 당당하게 부를 수 있게 됩니다. 아버지의 이름을 부르며 우리 자신이 아버지의 품위를 간직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하겠습니다.

 

아버지의 나라가 이 땅에 실현되고, 하느님과 인간, 인간과 인간의 화해가 이루어지는 것, 이것을 위해서 예수님께서 오셨고 또 이것을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사실“기도는 사랑으로 가득 차 있을수록 그만큼 더 가치가 있습니다”(샤를 드 푸코). “기도란? 사랑의 행위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닙니다”(예수의 성녀 데레사). 주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도 주님을 사랑합니다. 사랑과 사랑이 통하는 관계를 이루는 것이 기도의 본질입니다. 깊은 기도를 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미룰 수 없는 사랑에 눈뜨기를 희망하며 더 큰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97
20171012/연중 27주간 목요일/청하여라, 너희...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7 7 0
2296
20171011/연중 27주간 수요일/기도생활의 반석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1 17 0
2295
20171010/연중 27주간 화요일/비교하는 곳에 ... 체나콜로봉사회 2017/10/11 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