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사당5동 성당
  시샵:   총회원: 968명  개설일: 2004/06/05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d5 (Today 2 | Total 187,571)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모두 다함께 
본당 소개
본당/단체 공지사항
본당 자유게시판
강론 묵상 좋은글
기도해 주세요
질문과 답변
우리 모습
본당 주보
방명록
본당 자료실
영성강좌
끝말 잇기 합시다
본당 단체 사이트
일정관리
구약성서 이어쓰기
신약성서 이어쓰기
사이트링크
부활달걀
전례 꽃꽂이
굿뉴스 자료실
소공동체
사목협의회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구약성서 이어쓰기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시편 44장 1절 ~ 44장 27절
작성자   노무언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10-31 오전 6:39:16  번 호   1258 
조 회   5  추천수   0 


 

1   (43)   [지휘자에게. 코라의 자손들. 마스킬]


2             하느님, 저희 귀로 들었습니다.

               저희 조상들이 저희에게 이야기하였습니다.

               그들 시대에 당신께서 업적을 이루셨습니다.

3             그 예날에 o 당신께서 손수 이루셨습니다.

               당신께서 민족들을 쫓아내시고 조상들을 심으셨으며

               겨레들을 멸망시키고 조상들을 뻗어 가게 하셨습니다.

4             정녕 저희 조상들은 자기들의 칼로 땅을 차지하지도 않았고

               자기들의 팔로 승리하지도 않았습니다.

               오직 당신의 오른손과 당신의 팔,

               당신 얼굴의 빛이 이루어 주셨으니

               당신께서 그들을 좋아하셨기 때문입니다.

5             하느님, 당신께서 바로 저의 임금님이십니다.

               야곱에게 구원을 베푸소서.

6             저희는 당신 힘으로 적들을 물리치고

               저희에게 항거하는 자들을 당신 이름으로 짓밟습니다.

7             정녕 저는 제 화살을 믿지 않습니다.

               제 칼이 저를 구원하지도 않습니다.

8             오직 당신께서 저희를 적들에게서 구하시고

               저희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망신을 주셨습니다.

9             저희가 날마다 하느님을 찬양하고

               줄곧 당신 이름을 찬송합니다.   셀라


10           그러나 당신께서는 저희를 버리셨습니다. 저희를 치욕으로 덮으시고

               저희 군대와 함께 출전하지 않으셨습니다.

11           당신께서 저희를 적 앞에서 물러나게 하시어

               저희를 미워하는 자들이 노략질하였습니다.

12           당신께서 저희를 잡아먹힐 양들처럼 넘겨 버리시고

               저희를 민족들 사이에 흩으셨습니다.

13           당신께서 당신 백성을 헐값에 파시어

               그 값으로이익을 남기지도 않으셨습니다.

14           당신께서 저희를 이웃들에게 우셋거리로

               주위 사람들에게 비웃음과 놀림거리로 내놓으셨습니다.

15           당신께서 저희를 민족들의 이야깃거리로

               겨레들의 조소 거리로 내놓으셨습니다.

16           온종일 저의 치욕이 제 앞에 있고

               창피가 제 얼굴을 덮으니

17           능욕자와 모독자의 시끄러운 소리,

               원수와 복수자의 얼굴 탓입니다.

18           이 모든 것이 저희를 덮쳤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당신을 잊지도 않고

               당신의 계약에 불충하지도 않았습니다.

19           저희 마음은 뒤로 물러서지도 않고

               저희 발걸음은  당신의 길을 벗어나지도 않았습니다.

20           그런데도 당신께서는 저희를 부수시어 승냥이들이나

               사는 곳으로 만드시고

               저희 위를 암흑으로 덮으셨습니다.

21           저희가 만일 저희 하느님의 이름을 잊고

               낯선 신에게 저희 손을 펼쳤다면

22           하느님께서는 마음속에 숨겨진 것도 아시는데

               그런 것을 알아채지 못하실 리 있겠습니까?

23           그러나 저희는 온종일 당신 때문에 살해되며

               도살될 양처럼 여겨집니다.

24           깨어나소서, 주님, 어찌하여 주무십니까?

               잠을 깨소서, 저의를 영영 버리지 마소서!

25           어찌하여 당신 얼굴을 감추십니까?

               어찌하여 저희의 가련함과 핍박을 잊으십니까?

26           정녕 저희 영혼은 먼지 속에 쓰러져 있으며

               저희 배는 땅바닥에 붙어 있습니다.

27           저희를 도우려 일어나소서,

               당신 자애를 생각하시어 저희를 구원하소서.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259
시편 45장 1절 ~ 45장 18절 노무언 2020/10/31 5 0
1258
시편 44장 1절 ~ 44장 27절 노무언 2020/10/31 5 0
1257
시편 43장 1절 ~ 43장 5절 노무언 2020/10/31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