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신림성모성당
  시샵: 정경도  총회원: 521명  개설일: 2010/08/29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illimmaria (Today 17 | Total 121,76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신림성모성당 
사목회공지사항
본당사목기획
사목회공문
사목계획서
본당일정표
본당소개
주보
게시판
본당행사기록
방문 가입인사
양식자료실
건의함
천주교입교, 세례문의
사목분과 및 총구역 
회장단◀상임위원회▶
남성총구역
여성총구역
전례분과
교육분과
시설분과
재정분과
선교분과
가정생명분과
시니어분과
사회복지분과
청소년분과
여성분과
본당단체 
호산나성가대
요셉성가대
성찬봉사회
제대회
성서모임
성령기도회
예비자교리여정
생명수호위원회
울뜨레야
레지오마리애
빈첸시오회
시니어대학
성소후원회
부부여정
ME
성모회
알마카페
성전 꽃꽂이
청년연합회
청년들숨전례단
청년글로리아성가대
청년아숨복사단
청년성서모임
초등부주일학교
중,고등부주일학교
주일학교자모회
복사단
공동체나눔방 
예비신자들을 위한 방
★우리구역자랑★
앨범
동호회앨범
사이트링크
사목회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게시판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울지마 톤즈'의 『이태석 신부 기념관』개관......
작성자   김준한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0-02-07 오후 2:23:10  번 호   473 
조 회   51  추천수   0 

 


이태석 신부님은 톤즈에서 학교를 지을 때 이렇게 자문했다고 합니다.

"만약 신이 계시다면 교회를 먼저 지을까 학교를 먼저 지을까?

아마도 신이라면, 학생들이 즐겁게 다닐 수 있는 학교를 먼저 지었을 것이다."


-o-o-o-o-o-o-o-o-o-o-o-o-o-o-o-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마태 5,14).


빛은 어둠을 밝히고 감추인 것을 드러냅니다.

암흑에 묻혀 있던 것을 드러나게 하고 보이게 하지요.

빛은 작은 방 안에서도 많은 활동을 가능하게 하지만, 망망대해나 첩첩산중에서 멀리 보이는 한 점 불빛이 삶의 의지와 희망의 청신호가 되기도 합니다.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 5,16).

예수님은 물리적으로 빛을 낼 수 없는 우리 인간이 빛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주십니다.

바로 "착한 행실"입니다.


선함은 우리 인간이 하느님의 모상이라는 증거입니다.

그분이야말로 선 자체이십니다.

우리가 보이지 않는 주님과 내적으로 통교하고 사랑을 나누는 그 힘이 우리 육신을 통해 외부로 흘러나오는 것이 곧 "착한 행실", 사랑이라 할 수 있지요.


"착한 행실"은 행위의 주인공 내면에 계시는 하느님을 드러냅니다.

그분은 감추어 계실 수 없는 빛이시니 우리를 통해 그렇게 새어나올 수밖에 없으십니다.

진정 "착한 행실"은 자기에게로 시선을 모으지 않고 착함의 근원이신 하느님을 인식하게 만듭니다.

혹여 그 시선이 사람에게 멈추면, 얼른 그 영광을 주님께 돌려 드리는 것이 우리의 몫이지요.

거기까지 가야 "착한 행실"입니다.


- 오바오로 신부님 -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요한 3,30)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74
서울대교구 담화문  서해원 2020/02/25 62 0
473
'울지마 톤즈'의 『이태석 신부 기념관』개관......  김준한 2020/02/07 51 0
472
MBC ‘스트레이트’ 제78회 방영분에 대한 살레시오... (2) 김준한 2020/02/04 2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