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송파동 성당
  관리자: 송파동성당  총회원: 950명  개설일: 2004/11/25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ongpadong (Today 23 | Total 272,658)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 혼인 안내 * 
혼인 안내 및 공지
혼 인 앨 범
질의 & 응답
예약_봉사자용
나눔의 광장 
월중 행사표
본당 공지
연도 공지
자유의 광장
묵상의 나눔
방문 및 가입인사
송파동앨범
자료창고
송파동 주보
성경쓰기 느낌 나눔
질의 또는 건의
사목분과 및 총구역 
회장단
기획총무분과
교육분과
전례분과
선교분과
재정분과
노년분과
청년분과
청소년분과
가정생명분과
사회사목분과
시설관리분과
문화체육분과
환경분과
남성총구역
여성총구역
단체별 게시판 
해설단
독서단
성인복사단
성체분배단
함께하는 여정
그룹성서
울뜨레야
성령기도회
주일학교 복사단
자모회
레지오 마리애
사진반
쌍투스 자전거
쌍투스 족구단
빈첸시오회
송파 시니어 대학 
교무처
시니어앨범
알라바레 성가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건의사항
음악자료실
전례자료실
사진방
아뉴스데이 성가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건의사항
음악자료실
전례자료실
사진방
탁구 동호회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탁구사진방
자료실
쌍투스 산악회 
일반 공지
정기 산행
주중 산행
번개 산행, 이벤트
자유 게시판
건의 사항
사 진 방
산행 기록실
구자료 보관
쌍투스 족구회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족구 사진방
자료실
본당 식구들 
신부님&우리신부님
사목의 나루터
수녀님&수녀님
사무실/관리실 통신
추억속으로
전례자료
사이트링크
가톨릭 정보
사이버 사목실
가정사목부
사랑의 샘 Co.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묵상의 나눔

수정 삭제 답변 목록
人 情
작성자   장문춘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9-01-15 오후 1:51:43  번 호   210 
조 회   36  추천수   0 

                              ☆ 人 情

                       소박한 그 민심이 그리워라...

               아래 글은 펄 벅 여사의 한국 체험기입니다.

장편소설 대지(大地)1938년 노벨 문학상을 탄 펄벅(pearl s. buck, 1892~1973) 여사가 1960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그녀가 慶州 방문 시 목격한 광경이다.

해질 무렵,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에도 볏단을 싣고 가던 농부를 보았다.

펄벅은 지게 짐을 소달구지에 실어 버리면 힘들지 않고 소달구지에 타고 가면 더욱 편할 것이라는 생각에 농부에게 물었다.

"왜 소달구지를 타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농부가 말했다. "에이! 어떻게 타고 갑니까. 저도 하루 종일 일했지만, 소도 하루 종일 일했는데요. 그러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당시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펄벅은 고국으로 돌아간 뒤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광경이었다고 기록했다.

"서양의 농부라면 누구나 당연하게 소달구지 위에 짐을 모두 싣고, 자신도 올라타 편하게 집으로 향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의 농부는 소의 짐을 덜어주려고 자신의 지게에 볏단을 한 짐 지고 소와 함께 귀가하는 모습을 보며 짜릿한 마음의 전율을 느꼈다."고 술회했다.

늦가을 감이 달려있는 감나무를 보고는 따기 힘들어 그냥 남긴 건가요?”라고 물었다.

겨울새들을 위해 남겨 둔 까치밥이라는 설명에 펄 벅 여사는 감동했다.

내가 한국에서 가 본 어느 유적지나 왕릉보다도 이 감동의 현장을 목격한 하나만으로도 나는 한국에 오기를 잘했다고 자신 한다고 기록했다.

감이나 대추를 따면서도 '까치밥'은 남겨 두는 마음, 기르는 소를 내 몸처럼 사랑하는 마음, 작은 배려를 몸으로 실천하던 곳이 우리나라였다.

우리 선조들은 자연과 사람은 한 뿌리임을 알았다. 그래서 봄철 씨앗을 뿌릴 때도 셋을 뿌렸다. 하나는 하늘()에게, 하나는 땅(벌레)에게, 나머지 하나는 나에게, 서로 나눠 먹는다는 뜻이다.

소가 힘들어 할까봐 짐을 덜어 주려는 배려, 이렇게 깊고 넓은 배려에 펄 벅 여사는 감동했다.

어떠신가요? 지금과 많이 다르다고 느끼지 않으세요?

지금 한번 쯤 곱씹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1
아버지의 교훈 장문춘 2019/02/12 26 0
210
人 情 장문춘 2019/01/15 36 0
209
준비된 신앙인 장문춘 2019/01/02 4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