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송파동 성당
  관리자: 송파동성당  총회원: 957명  개설일: 2004/11/25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ongpadong (Today 1 | Total 283,028)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 혼인 안내 * 
혼인 안내 및 공지
혼 인 앨 범
질의 & 응답
예약_봉사자용
나눔의 광장 
월중 행사표
본당 공지
연도 공지
자유의 광장
묵상의 나눔
방문 및 가입인사
송파동앨범
자료창고
송파동 주보
성경쓰기 느낌 나눔
질의 또는 건의
사목분과 및 총구역 
회장단
기획총무분과
교육분과
전례분과
선교분과
재정분과
노년분과
청년분과
청소년분과
가정생명분과
사회사목분과
시설관리분과
문화체육분과
환경분과
남성총구역
여성총구역
단체별 게시판 
해설단
독서단
성인복사단
성체분배단
함께하는 여정
그룹성서
울뜨레야
성령기도회
주일학교 복사단
자모회
레지오 마리애
사진반
쌍투스 자전거
쌍투스 족구단
빈첸시오회
송파 시니어 대학 
교무처
시니어앨범
알라바레 성가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건의사항
음악자료실
전례자료실
사진방
아뉴스데이 성가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건의사항
음악자료실
전례자료실
사진방
탁구 동호회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탁구사진방
자료실
쌍투스 산악회 
일반 공지
정기 산행
주중 산행
번개 산행, 이벤트
자유 게시판
건의 사항
사 진 방
산행 기록실
구자료 보관
쌍투스 족구회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족구 사진방
자료실
본당 식구들 
신부님&우리신부님
사목의 나루터
수녀님&수녀님
사무실/관리실 통신
추억속으로
전례자료
사이트링크
가톨릭 정보
사이버 사목실
가정사목부
사랑의 샘 Co.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묵상의 나눔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우리는 낮은 자입니다.
작성자   장문춘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9-12-09 오후 12:59:55  번 호   223 
조 회   30  추천수   0 

*우리는 낮은 자입니다.

한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자식에 대한 절실한 사랑이야 어느 어머니에게 더하고 덜함이 있겠는지요.

가톨릭신자였던 신앙심 깊은 그 어머니가 조금 남과 다르다면, 늘 기도하면서 자신의 몸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해 나가는 분이라는 점이었습니다.

자식들에게 그것은 어떤 회초리나 꾸지람보다 더 큰 가르침이 되었습니다. 사제가 되기를 꿈꾸던 아들은 어머니의 기도가 큰 힘이 됐는지 신학교에 진학해 긴 수련기간을 거치면서 사제의 길을 준비합니다.

그리고 그날이 옵니다. 아들은 신부가 되어 한 성당으로 떠나보내기 전날 저녁 어머니는 아들을 조용히 불러 앉힙니다. 그리고 작은 보퉁이 하나를 건네줍니다.

신부님 내일 본당에 가시거든 풀어보세요. 다음날 늦은 시간 바쁜 하루를 보내고 무엇을 주셨을까? 어머니의 모습을 떠올리며 신부는 작은 보퉁이를 풀었습니다.

소중하게 싼 보퉁이 속에는 아주 조그마한 애기들이 입는 옷이, 그러나 이미 빛이 바래서 누렇게 변한 배내옷이 들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낯익은 어머니의 글씨로 쓰인 편지 한통이 있었습니다. 이 옷은 신부님이 태어나면서 입었던 배내옷입니다.

이제 신부님은 한 성당의 신자를 맡아 돌보셔야 할 분입니다. 성당의 신부님은 모든 신자가 우러러보고 따르는 크고 넓고 높은 신분입니다.

그러나 신부님 신부님도 태어날 때는 이렇게 작으셨습니다. 이렇게 어렸습니다. 나도 예전에는 이렇게 어리고 작았다는 마음을 아시고 언제나 작은 신부님 낮은 신부님이 되어 주십시오.

그렇게 신자들과 함께 하시기를 믿으면서 저도 늘 기도하겠습니다.

ㆍㆍㆍㆍ

어머니의 편지를 읽어가던 신부의 눈에 눈물이 고였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하지만 전 눈시울이 흐려집니다.

살아가는 일, 어디로 가며 어떻게 걸어야 하며 어디서 이 삶의 하룻밤을 머물러야 할지를 알려주는 예화는 아닌지요?

오스카 와일드의 옥중기에 보면 도미네 논 섬 디그너스(domine, non sumdignus)라는 말이 있습니다.

주여! 우리는 높은 자가 아닙니다라는 뜻입니다. 이 땅을 사는 오늘에는 왜 그렇게 높은 사람이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낮은 이가 하나도 없습니다. 다들 높다고 위라고 소리칩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스스로를 좀 더 낮출 때 우리가 조금 더 겸손할 때 비로소 평화라든가 사랑이 거기 고여서 다가오는 건 아닌지요?

예수님께서 말구유에 오신 그 낮은 가르침을 주시는 크리스마스가 있는 12월에 주여 우리는 모두 낮은 자입니다라고 외치면 안 되는지요?

저는 가난한 사람입니다.” “저는 힘없는 자입니다하고 소리치는 용기가 필요한 12월입니다. 12월 축제 같은 시간 보내시도록 기도드립니다.

빠르지만 먼 성탄 인사를 드립니다. merry christmas !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3
우리는 낮은 자입니다. 장문춘 2019/12/09 30 0
222
문 두드림 예식 장문춘 2019/11/20 2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