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의정부교구 송산 성당
  주인장(시샵): 송산성당  총회원: 515명  개설일: 2005/02/14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s (Today 6 | Total 154,81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눔
구약성경이어쓰기
신약성경이어쓰기
우리본당 
송산성당은?
공지사항
본당주보
행사앨범
본당자료실
일정표
나눔마당1 
가입인사 겸 방명록
매일말씀,성가/축일
감동, 글/그림/음악
교우앨범
성경읽기
가톨릭성가/파트별
평신도단체1 
성가대
성가대 자료실
전례단-독서,해설
교리봉사회/함께하는~
성찬봉사회
울뜨레아
꾸리아
ME
연령회
제대회
성소후원회
베드로노인대학
동영상
복사단 앨범
사목협의회 
사목회 게시판
사목회 앨범
사목회 자료실
재정분과
전례분과 앨범
전례분과 자료실
선교분과 앨범
선교분과 자료실
교육분과
교육분과 앨범
교육분과 자료실
청소년분과
청소년분과앨범
청소년분과자료실
구역모임 
여성구역
남성구역
구역 앨범
주일학교 
어린이부
주일학교 앨범
주일학교 자료실
동호회 
S.거북이산악회
S.거북이산악회앨범
신부님방 
상지종 신부님 강론
나눔마당2 
이벤트
익명기도방
송산골 참새방앗간
오순도순 수다방
렉시오디비나
묻고 답하고 건의하기
평신도단체2 
빈첸시오아바오로회
빈첸시오회앨범
우리농
우리농앨범
사이트링크
천주교의정부교구
ss청년카페
아버지학교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공지사항

수정 삭제 답변 목록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8년 2월
작성자   한인규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8-02-04 오전 9:08:03  번 호   382 
조 회   59  추천수   0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8년 2 




▫ 일반 지향 : 부패의 유혹을 물리치기

 - 물질적, 정치적 또는 영적 힘을 지닌 이들이 온갖 부패의 유혹을 물리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사회 정의에 대해 말씀하시는 것을 자주 보셨을 것입니다. 노숙자가 거리에서 죽는 것보다 주가가 오르내리는 것이 더 큰 뉴스가 된 현대 사회에 대한 통한의 말씀을 기억하시죠. 그런데 우리 모두를 향해 경종을 울리는 말씀 외에도 특정 부류의 사람들을 향해 아주 강도 높은 비판을 하시기도 합니다. 예컨대, 이탈리아 마피아들에겐 “악마의 길을 따르는 자들”이라고 표현하시며, 그들은 자동 파문이라고 공공연하게 선언하신 적도 있지요. 
 교황님께서 이러한 말씀을 하시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교황이 아닌 정치인이 되고자 하시는 것일까요? 그렇지 않지요. 오히려 우리는 이러한 교황님의 모습을 통해 복음선포와 사회정의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임을 다시 확인합니다. 내 이웃이 부당한 일로 짓눌리고 있을 때 그저 눈 감고 평화롭게 신앙생활을 한다면 그것은 위선일 테니까요.
 그런데 이 땅의 많은 이들이 부당한 일로 짓눌리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입니다. 교황님께서는 특정한 종류의 부당함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하셨는데요, 그것은 바로 ‘부패’입니다. 케냐에 방문하셨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부패는 정치계뿐만 아니라 모든 기관 안에, 심지어 바티칸 안에도 있습니다. 부패는 우리 안에 들어오는 무엇으로 마치 설탕과 같습니다. 설탕은 달고 좋습니다. 별것 아니지만 그다음엔 어떻습니까? 나쁘게 끝납니다. 아주 흉한 끝을 보게 됩니다. 별것 아닌 설탕이 종국에는 우리에게 당뇨를 앓게 합니다. 나라 역시 당뇨를 앓다가 끝나게 됩니다. 우리가 뇌물을 받을 때마다, 그것을 주머니에 넣을 때마다, 그것이 우리의 마음을 파괴하고, 사람됨을 파괴하고, 조국을 파괴합니다. 부패는 생명의 길이 아니라 죽음의 길입니다.”


 또 다른 자리에서 교황님은 부패로 얻은 ‘추악한 빵’에 대해서도 말씀하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정직하게 일용할 빵을 벌어 집으로 가라고 명하셨습니다. 불의한 집사(루카 16, 1-8 참조)는 자기 아이들이 먹을 ‘추악한 빵’을 벌어 집으로 가져갑니다. 아마도 그 자식들은 좋은 교육을 받고 비싼 대학을 졸업했을 테지만 아버지의 추악함을 먹고 자랐습니다. 왜냐하면 이 집사는 자신의 존엄함을 대가로 치른 추악한 빵을 일용한 양식으로 가져갔기 때문입니다. 부패는 심각한 죄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우리가 지닌 존엄함에 어긋나기 때문입니다. 결국, 부패란 존엄하게 마련하지 않은 일용할 양식을 뜻합니다.”

 교황님 말씀처럼 부패는 달콤해 보이지만 결국 죽음에 이르는 길, 더 구체적으로는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심어놓으신 존엄성의 죽음에 이르는 길입니다. 이번 달에는 교황님과 함께 부패의 유혹에 시달리는 이들이 “No.”라고 말할 용기를 얻도록 기도합시다. 그래서 그들이 눈앞의 달콤함이 아닌 공동선을 선택하고, 그 안에서 하느님의 선물인 존엄성을 지키며 참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기도하도록 합시다.


말씀 :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을 볼 것이다.”(마태 5, 8)

- 성찰 : 우리는 부패와 타협하지 않고 존엄하게 일용할 양식을 마련하고 있습니까?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83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8년3월 한인규 2018/03/17 28 0
382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8년 2월  한인규 2018/02/04 59 0
381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8년 1월  한인규 2018/01/16 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