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양재동 성당
  시샵: 안화영  총회원: 82명  개설일: 2015/04/13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yangjaesungdang (Today 67 | Total 44,741)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양재동 성당 안내 
본당 신부님 수녀님
역대 신부님 수녀님
본당소개 및 연혁
양재동 성당 현황
사목협의회 소개
분과/단체소개
공지 사항
양재동 성당 일정
미사 / 성사안내
교무금 납무 안내
양재동성당 오시는 길
사용법
처음 오시는 분 
입교 안내
혼배성사 
혼배성사 안내
식장둘러보기
알림 마당 
알림방
자유게시판
좋은 글 나눔
양재동 성당 주보
음악방
사진방
동영상방
자료실
시니어 아카데미 
시니어 자료실
시니어 사진방
시니어 동영상방
빈첸시오협의회 
빈첸시오 우편함
빈첸시오 사진방
빈첸시오 동영상방
성모탄신성가대 
성모탄신성가대우편함
성모탄신성가대자료실
성모탄신성가대사진방
선교분과 
선교분과 사진방
청년 연합회방 
청년 자료실
청년 사진방
청년 동영상방
본당설립50주년위원회 
50주년 자료집
50주년 기념 사진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자유게시판

수정 삭제 답변 목록
이제 희망을 이야기 하자
작성자   임정식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17-01-03 오후 12:18:16  번 호   61 
조 회   203  추천수   0 

이제 희망을 이야기하자

2017-01-03

요즘 TV를 틀면 방송마다 최순실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지겨워져 끄고 만다. 이제 그 이야기는 그만 했으면 좋겠다. 대통령의 탄핵 이야기도 그만큼 하였으면 이젠 멈추었으면 좋겠다. 어차피 헌법재판소로 갔으니 그곳에서 잘 결론 내려줄 것으로 믿고 기다렸으면 좋겠다. 이제 새해가 되었으니 그런 이야기는 멈추고 희망을 이야기하였으면 좋겠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닐 것이다. 소리 없는 많은 사람들이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다.

 

이제 2017년 새해가 시작되었으니 묵은 이야기는 지난해로 마감하고 새해에는 새로운 이야기, 미래를 위한 이야기, 희망의 이야기를 시작하였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구약성경 예레미야서에서 하느님이 절망에 빠져 있는 백성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너희를 위하여 몸소 마련한 계획을 분명히 알고 있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것은 평화를 위한 계획이지 재앙을 위한 계획이 아니므로, 나는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고자 한다."(예레미야 2911)

 

예레미야가 활동하였던 시대는 이스라엘 역사에서 가장 어려운 시대였다. 전후좌우 아무 희망이 보이지 않고, 상하관민 모두가 좌절감에 허덕이던 시대였다. 그러한 시대에 하느님의 사람 예레미야는 하느님의 뜻을 받들어 백성들에게 희망의 소식을 선포하였다. 하느님의 뜻은 재앙이 아니라 평화이고, 하느님은 백성들에게 미래의 희망을 주시는 분이라는 선포였다.

 

이 말씀은 예레미야 시대에 한 번 선포되고 사라진 말씀이 아니다. 오늘날 우리 시대에도 여전히 선포되는 말씀이다. 살아계신 하느님의 살아있는 말씀이다. 성경은 우리에게 희망을 일러주고 평안을 약속한다. 그래서 그 희망의 말씀을 붙들고 우리로 다시 시작하게 하신다. 독일에 에른스트 블로흐라는 철학자가 있었다. 1885년에 태어나 197792세로 세상을 떠난 그를 사람들은 희망의 철학자라 부른다.

 

그가 쓴 명저 'Das Prinzip Hoffnung'이 우리말로는 '희망의 원리'란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다나는 5권으로 된 이 책을 서가에서 수시로 뽑아 틈틈이 읽는다. 이 책의 서론에서 에른스트 블로흐는 말한다.

 

"인간은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한 희망을 품고 산다. 희망을 잃는 자는 삶을 포기한 자이다. 희망은 절망과 좌절을 이기게 하는 힘이다. 희망은 인간을 인간답게 한다."

 

이어서 블로흐는 말한다.

 

희망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희망은 연습하여야 한다. 희망은 배워야 한다.

 

"교회는 신자들에게 희망을 심어 주어야 한다. 교회는 국민들에게 희망의 이야기를 들려주어야 한다. 지금이 온 국민과 함께 희망의 이야기를 나누어야 할 때이다."

교우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느님의 사랑을 나누는 아름다운 한 해가 되시기를 기도드림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3
본당 교우분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안화영 2017/02/17 333 0
61
이제 희망을 이야기 하자  임정식 2017/01/03 203 0
60
이탈리아 연주여행 - 프로젝트 합창단원 참가안내 (아...  강성일 2016/10/10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