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상지의 옥좌 Pr
  시샵: 조남준  총회원: 36명  개설일: 2004/06/09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angji (Today 1 | Total 24,852)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One Team 
공지사항
클럽소개
자유게시
교리상식
오늘말씀
복음묵상
報告의書
資料의室
사진남기
芳名의錄
옛날묵상
웰빙맛집
년간계획
피세정념 
다녀온곳
에필로그
포토로그
성구모음
성지순례 
다녀온곳
에필로그
포토로그
사이트링크
세나뚜스
우리성당
평창생태마을
레지오마리애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클럽 소개

먼동이 트이듯 나타나고, 달과 같이 아름답고, 해와 같이 빛나며,
진을 친 군대처럼 두려운 저 여인은 누구실까?

내 영혼이 † 주님을 찬송하며, 나를 구하신 하느님께
내 마음 기뻐 뛰노나니, 당신 종의 비천함을 돌보셨음이로다.

이제로부터 과연 만세가 나를 복되다 일컬으리니,
능하신 분이 큰 일을 내게 하셨음이요 그 이름은 "거룩하신 분"이시로다.

그 인자하심은 세세대대로 당신을 두리는 이들에게 미치시리라.

당신 팔의 큰 힘을 떨쳐 보이시어 마음이 교만한 자들을 흩으셨도다.

권세 있는 자를 자리에서 내치시고 미천한 이를 끌어 올리셨도다.

주리는 이를 은혜로 채워 주시고 부요한 자를 빈손으로 보내셨도다.

자비하심을 아니 잊으시어 당신 종 이스라엘을 도우셨으니
이미 아브라함과 그 후손을 위하여 영원히 우리 조상들에게 언약하신 바로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먼동이 트이듯 나타나고, 달과 같이 아름답고, 해와 같이 빛나며,
진을 친 군대처럼 두려운 저 여인은 누구실까?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님,
당신께 매달리는 저희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기도합시다.
저희를 하느님 아버지께 이끄시는 주 예수 그리스도님,
주님의 어머니 동정 마리아를 저희 어머니가 되게 하시고
저희의 전구자로 세우셨나이다.
비오니, 성모마리아의 전구를 들으시어,
저희가 주님께 간구하는 모든 은혜를 받아 누리게 하소서.

아멘.

배너광고등록하세요
최근 올라온 글
관람 신고 ! 전상영 2009/10/09 芳名의錄
가입인사드립니다 변장수 2008/06/20 芳名의錄
복음묵상 2007. 3. 22 장진영 2007/03/22 옛날묵상
Re:성서쓰기 루가 16,19 ~ 20,8 김용근 2005/04/23 옛날묵상
성서쓰기 루가 16,19 ~ 20,8 조남준 2005/04/23 옛날묵상
공지사항
클럽 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