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재속전교가르멜회
  시샵: 유정희  총회원: 154명  개설일: 2005/01/1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CMSKorea (Today 2 | Total 71,717)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재속전교가르멜회 
소개
회칙
공지사항
국내위원회
서울 평의회
인천 평의회
부산 평의회
일정계획
월모임
과제물
친교를 나눠요! 
오손도손
기도해 주세요
자유게시판
회원소식
건의합니다
영성의집 
F.빨라우신부님
가르멜영성
오늘의복음묵상
자료실 
성무일도
회원자료실
기타자료실
동영상자료실
관리자자료실
사진관 
서울재속회앨범
인천재속회앨범
부산재속회앨범
재속회지난앨범
나의그림
사이트링크
네이버 새 카페
전교가르멜수녀회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가톨릭마당
평화방송,평화신문
가톨릭신문
성바오로서원
교황청/Vatican
Catholic News
레지오마리애월보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오늘의복음묵상

수정 삭제 답변 목록
2023년 11월 19일 연중 제33주일
작성자   김윤홍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3-11-18 오후 4:08:21  번 호   5078 
조 회   13  추천수   0 

2023년 11월 19일 연중 제33주일

 

 

‘하루살이’를 잘 아실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하루살이의 수명은 얼마나 될까요? 대부분 하루라고 생각하실 것입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로 그렇게 생각했지요. 그런데 실제로는 여덟 시간 정도밖에 못 산다고 합니다. 이제 이 하루살이가 차에 치여서 태어난 지 4시간 만에 죽게 되었다고 생각해 보세요. 아마 다른 하루살이들은 이렇게 말할 것 같습니다.

 

“너무 안 됐어. 이렇게 젊은데 불의의 사고로 생을 마감하다니….”

 

그러나 인간이 보기에 4시간이나 8시간이나 그다지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없습니다. 여기서 생각의 지평을 조금만 넓혀 보았으면 합니다. 우리가 하루살이를 바라보는 시선을 하느님께서 우리를 바라보는 시선으로 말입니다. 무한대의 시간 속에 계신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10년이나 100년이나 별 차이를 느끼시지 못할 것 같습니다. 또 하나를 생각해 보지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재능의 차이는 어떤 것 같습니까? 어떤 사람은 많은 능력이 있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부족하다고 말하는 우리이지만 전지전능하신 하느님 앞에서 그 능력의 차이가 대단할까요?

 

우리의 생명도 또 우리의 재능도, 여기에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재산 역시 하느님 앞에서는 별것 아닙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이 모든 것을 대단한 것으로 생각하고 자신의 모든 것을 걸 수 있는 것처럼 착각합니다. 그보다는 우리에게 주신 생명, 재능, 재산 등을 통해 하느님의 뜻을 실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닐까요? 하지만 우리는 자신이 받은 것보다는 받지 못한 것만을 바라보면서 불평불만 속에 계속해서 머무르고 있고, 쉽게 포기하고 좌절에 빠지기도 합니다. 할 수 있는 것을 하지 않는 게으른 주님의 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탈렌트의 비유 말씀을 전해주십니다. 각자의 능력에 따라 다섯 탈렌트, 두 탈렌트, 한 탈렌트를 주고서 주인은 여행을 떠납니다. 그리고 오랜 뒤에 종들의 주인이 와서 그들과 셈을 합니다. 다섯 탈렌트 받은 사람은 다섯 탈렌트를 더 벌었고, 두 탈렌트 받은 사람은 두 탈렌트를 더 벌었습니다. 그러나 한 탈렌트 받은 사람은 주인이 두려워서 그냥 땅에 숨겨둔 뒤에 한 탈렌트만 가지고 오지요.

 

한 탈렌트 받은 사람의 입장이 틀린 것 같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주님께서는 우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삶을 살기를 원하시지 않습니다. 또 겨우 한 탈렌트만 준 것이 아니었습니다. 한 탈렌트는 당시 노동자가 6,000일 동안 일해야 벌 수 있는 돈이었습니다. 자그마치 16년 반 동안 일해야 벌 수 있는 큰돈입니다. 따라서 본인이 의지만 있다면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하느님의 일을 충분히 많이 할 수 있습니다. 건강하지 않아서, 재능이 부족해서, 돈이 없어서…. 라는 할 수 없는 이유를 이야기하지만, 하느님 앞에서는 그 이유가 먹히지 않고 쓸모없는 종이라면서 어둠 속에 내던지게 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하는 하느님의 일은 과연 무엇입니까?

 

 

오늘의 명언: 오늘 할 수 있는 일에 전력을 다하라. 그러면 내일에는 한 걸음 더 진보한다(뉴턴).

 

사진설명: 오늘은 세계 가난한 이의 날입니다.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5079
2023년 11월 20일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김윤홍 2023/11/19 16 0
5078
2023년 11월 19일 연중 제33주일 김윤홍 2023/11/18 13 0
5077
2023년 11월 18일 연중 제32주간 토요일 김윤홍 2023/11/17 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