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서울대교구 가톨릭정보 뉴스 메일 갤러리 자료실 게시판 클럽 UCC MY
하느님 내 아버지
  시샵: 이상군  총회원: 151명  개설일: 2015/07/27  회원분류: 게스트 http://club.catholic.or.kr/sang (Today 2 | Total 12,743) 
클럽가입신청하기
클럽 성경쓰기
*천주교공덕동성당* 
♣ 미사시간♣
♣ 본당년력및소개
♣ 성경
♣ 카톨릭기도
♣ 매일미사
♣ 연도
♣ 십자가의길
♣ 자비의 기도
♣ 본당 소개
♣ 신부님 소개
♣ 수녀님 소개
♣ 자유게시판
♣ 공덕동성당자료실
♣ 년력
♣ 서울주보
♣ 본당주보
♣ 각본당주보
♣ 교구별 주보
♣ 성지와 사적지
♣ 주보1998-19999
♣ 본당앨범
♣ 본당과함께45년
♣ 사목협의회
♣ 직업 홍보
♣ 자유엘범
♣ 여행앨범
♣ 사랑방 공동체
사랑방홈페이지
♣ 본당 자료실
♣ 말씀
♣ 전례와미사
♣ 성모회
♣ 바오로회
♣ 꾸리아
♣ 남,여 울뜨레아
♣ 청년 성가단
♣ 교리
주일학교홈페이지
♣ 초중등부주일학교
♣ 사랑의 음식 나눔
♣ 좋은글
♣ 성인엘범
♣ 그리스도 장학회
♣ 자모회
♣ 분도회
♣ 카톨릭기도
♣ 사도회
♣ 교리봉사단
♣ 청소년, 청년
♣ 체칠리안성가대
♣ 남녀구역
♣ 성소후원회
♣ 성체조배회
♣ 성령기도회
♣ 선종알림
♣ 연령회
♣ 청소년 복사단
♣ 자모회
♣ 카톨릭정보
♣ 소개앨범
♣ 생활정보
♣ 성경해설
♣ 전례
초대
메일
내정보
성경
회원
매일미사
환경
기도문
관리
성인

♣ 자유게시판

수정 삭제 답변 목록
< 식사 후 기도에 이런 뜻이! >
작성자   이상군  회원정보 쪽지
작성일   2022-03-08 오전 6:38:12  번 호   361 
조 회   93  추천수   0 

       < 식사 후 기도에 이런 뜻이! >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하는 기도가 있다면 식사 전, 후 기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식사를 하다 보면, 식사 전 기도는 잘 바치면서 식사 후 기도는 종종 빠뜨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식사할 때는 누구나 음식 앞에서 허기를 느끼기 마련이고, 음식의 소중함과 감사함이 크게 느껴지기 때문에 기도가 절로 나옵니다. 하지만 즐겁게 음식을 먹은 다음 우리의 마음은 식사 전과 다르게 베풀어 주신 모든 은혜를 까맣게 잊어버리곤 합니다.


의식하지 않으면 이렇게 쉽게 놓칠 수 있는 기도가 바로 식사 후 기도입니다. 그런데 사실 이 기도에는 교회의 중요한 가르침이 담겨져 있습니다.


식사 후 기도.


╋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베풀어 주신 모든 은혜에 감사하나이다.

◎ 아멘.


╋ 주님의 이름은 찬미를 받으소서.

◎ 이제와 영원히 받으소서.

╋ 세상을 떠난 모든 이가

하느님의 자비로 평화의 안식을 얻게 하소서.

◎ 아멘.


기도문을 보면, 음식을 맛나게 잘 먹었다는 등의 식사와 관련된 내용이 없습니다. 우리가 누리고 있는 모든 것이 바로 하느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이고, 이 은혜에 대해 찬미와 감사를 드리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떠난 모든 이를 기억하며 기도를 바칩니다.


옛날 어른들은, 자신을 위해 기도할 수 없는 연옥 영혼들이 밥상 밑에서 이 기도를 애타게 기다린다고 가르치시면서 식사 후 기도를 철저히 바치셨습니다. 연옥 영혼이란 가장 가난한 존재입니다. 스스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래서 오직 살아있는 이들의 기도와 희생만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가장 가난한 이들입니다.


식사 후 기도는 우리가 한 끼를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음에 감사하다는 의미보다는 배부르게 먹어 포만감이 차오른 순간에서도 하느님의 은혜와 가장 가난한 이들을 잊지 말라는 교회의 가르침을 담고 있습니다. 가톨릭교회 사회 교리의 핵심을 담고 있는 이 기도 안에는 지금 나의 행복에 갇혀있지 말라는 뜻이 함께 포함되어있는 것입니다.


교회는 항상 가난한 사람들을 선택해 왔고 이로써 교회의 존재 이유를 시대에 드러내 왔습니다. 외국인 노동자, 성소수자, 노숙인, 고아, 전쟁 피해자, 난민, 미혼 부모, 낙태아, 사형수, 중병의 환자 등이 이 시대의 가난한 이들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교회는 이들에게 옳고 그름이나 죄가 있고 없음을 묻지 않습니다. 누구든 인간의 존엄함이 구겨질 만큼 고통 속에 놓여있다면 이는 교회가 최우선적으로 품에 안아야 할 사람들인 것입니다.


교회의 관심과 선택은 늘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가난한 이들 옆에 서는 것이었고, 이들의 아픈 자리에 함께 서서 이들의 아픈 현실과 세상의 불의에 맞서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이 그 어떤 정치적 이념을 내세우거나 제도 등을 만들지 않으셨던 것처럼 교회는 ‘정의가 무엇인가’를 논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아프고 고통 속에 있는 이들을 향해서 나아가는 것입니다.


마태오 복음은 25장 ‘최후의 심판’에서 교회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즉 죄는 세상에 고통을 가한 책임에서가 아니고 고통에 대한 책임을 외면하는 데서 빚어진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따르는 거룩한 교회는 세상의 고통을 외면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고통받는 이들과 함께하고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이들을 대신해서 기꺼이 목소리가 되어주는 것이 바로 교회의 자리이며 역할인 것입니다.

[출처] < 식사 후 기도에 이런 뜻이! >|작성자 옹달샘

이모티콘  
한줄답변    

수정 삭제 답변 스크랩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63
치매  이상군 2022/03/12 81 0
361
< 식사 후 기도에 이런 뜻이! >  이상군 2022/03/08 93 0
360
사제 인사 발령  이상군 2022/01/28 101 0